정치경제
아시아나항공, 대한항공에 흡수합병
윤지호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0/11/16 [17:02]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정부가 파산 위기에 직면한 아시아나항공을 대한항공과 합치기로 했다.

KDB산업은행은 16일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통합을 골자로 하는 항공운송산업 경쟁력 제고 방안 추진을 위해 대한항공 모기업인 한진칼에 8천억원을 투자한다고 밝혔다. 산은이 보유하게 될 신주는 의결권이 있는 보통주다.

한진그룹도 지주사인 한진칼과 대한항공이 각각 이사회를 열고 아시아나항공을 인수하기로 결의했다.

대한항공이 아시아나항공을 인수하기 위해 필요한 자금은 총 1조8천억원으로, 내년 초 2조5천억원 유상증자를 통해 인수대금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이로써 HDC현대산업개발의 인수 포기로 파산 위기에 직면했던 아시아나항공은 대한항공에 흡수합병되는 방식으로 파산을 모면하게 될 전망이다.

국토부는 보도자료를 통해 "아시아나항공의 경영이 매우 어렵고, 제3자 매각도 불투명하다"며 "항공업 영업환경 침체가 지속되는 상황에 양 FSC(대형항공사)의 인수·합병은 우리나라 항공업이 동반 부실 되지 않도록 하는 측면에서 불가피하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갈 길은 멀다.

우선 코로나19 사태로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모두 극심한 적자의 늪에 빠져든 상태다. 상반기 대한항공 매출액은 4조원, 아시아나항공 매출액은 1조9천억원으로 쪼그라들었다.

향후 수년간 전망도 어둡다. 국토부도 "영업환경 회복은 장기간이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고 토로했다.

특히 2분기 부채비율이 2천291%인 아시아나항공의 부채를 떠안게 되는 점은 대한항공에 큰 부담이 아닐 수 없다. 대한항공 부채 총계는 23조원이고 아시아나항공은 약 12조원이다.

대한항공은 아시아나항공 흡수합병을 통해 '독점' 체제로 복귀할 수 있다는 강점이 있으나, 잘못하면 동반 부실 위험성도 크다.

정부가 이미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에 도합 5조원을 쏟아부은 마당에 8천억원을 추가 투입키로 한 것도 논란거리다. 이스타항공은 파산을 방치하면서 아시아나 파산은 막아 "역시 대마불사"라는 비판으로부터 자유롭지 못할 전망이다.

합병과정에 대규모 감원 위기에 직면한 아시아나항공 직원들의 불안감도 크다.

양사 조종사노조 등 6개 노조는 인수 관련 정보 공유, 노조의 인수 절차 참여 등을 사측에 요구할 방침이다. 6개 노조는 이날 회의를 열어 대책을 논의할 예정이다

한진그룹 경영권을 두고 조원태 회장과 대립해온 행동주의 사모펀드(PEF) KCGI가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반대하는 점도 변수다. 한진칼 지분의 45.23%를 보유한 KCGI-조현아 연합 등이 가처분 소송 등을 통해 산은의 한진칼 자금 투입 등을 막을 가능성도 제기된다.

KCGI는 산은이 한진칼에 제3자 배정 유상증자 방식으로 자금을 투자하는 것에 반대하며 유상증자 강행 시 KCGI를 비롯한 주주연합이 먼저 증자에 참여하겠다고 밝힌 상태다.

 

ⓒ 홍천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