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
국민의당 "文정부 5개월 시행착오 규명 국감 돼야"
홍천뉴스투데이편집국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7/10/11 [15:28]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국민의당은 11일 문재인 정부 첫 국정감사 기조를 현 정부의 실정을 부각하는 데 방점을 찍고 철저한 검증을 별렀다.

김동철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청와대만 모를 뿐이지 국민은 이미 문재인 정부의 외교안보 무능에 고개를 젓고있다"며 "국민은 일자리, 먹고 사는 문제, 성장 등 민생해법을 요구하고 있지만 문재인 정부는 온통 과거에만 매달리고 있다"고 포문을 열었다.

그는 "지금 국회가 해야할 일은 미래에 대한 만반의 대비이고 이 중심 역할은 우리 국민의당의 몫이 되고 있다"며 "국민의당은 금년 국감을 앞두고 문재인 정부에서 실종된 미래, 성장, 혁신의 대안을 제시해 국가 발전의 초석을 다지는 국감을 이끌어나가야한다"며 국감 대상이 문재인 정부임을 분명히했다.

이용호 정책위의장도 "새 정부가 출범한 지 5개월 지났다. 시작이 반이지만 지난 5개월은 겉은 화려했지만 정책 시행착오가 쌓인 5개월이었다"며 "외교안보 무능이 백일 하에 드러났고, 재협상 없다던 한미FTA는 폐기까지 거론하는 미국의 초강공에 맞닥뜨렸고, 소득주도성장 대신 혁신성장이 등장했고, 비정규직의 정규직화는 희망고문으로 끝나고 있다"고 가세했다.

안철수 대표 역시 "정부는 이제 말의 성찬을 끝내고 실천으로, 성과로 국민에게 답할 책무가 있다. 문재인 정부는 수많은 약속을 내놓고 걱정말라고 호언장담했지만 말의 잔치만으로 시대적 과제를 해결할 수 없음을 명심하기 바란다"며 "우리도 국민 눈높이, 변화를 향한 국민의 열망을 기준으로 삼고 국감에 임해야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유성엽 의원은 그러나 "이번 국감은 당연히 문재인 정부도 대상이 될 것이고, 작년부터 벌어진 여러 일들을 봤을 때는 박근혜 정부도 대상이 될 것"이라며 "촛불시민혁명에 의해 새 정부가 이미 출범했기에 MB정부의 문제에 대해서도 우리가 집중적이고 정확하게 한번 살펴볼 필요가 있다"며 박근혜-MB 실정도 다룰 것을 주장했다.

김동철 원내대표도 "MB정부때 있었던 국기문란 헌정유린에 대해 (규명) 하지 않으면 언제 하란 말인가. 당연히 해야한다"면서도 "그것에 머무르지 않고 문재인 정부가 정말 해야될 미래에 대한 대비, 혁신도 같이 해야한다"며 말했다.
ⓒ 홍천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