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
이낙연 "공수처는 선택 아니라 피할 수 없는 책임"
윤지호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0/10/08 [19:51]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8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 개정안과 "이것은 우리의 선택이 아니라 이미 피할 수 없는 책임이 되었다"며 강행 방침을 분명히 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자당 소속 법제사법위원들과의 연석회의에서 "법의 운명이 법을 지키고 싶어하지 않는 사람들에게 좌우되는 비정상적인 상태가 석 달 가까이 되고 있다"며 국민의힘을 비판하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법도 정해져 있고 사무실도 마련되어 있는데 일할 사람을 보내주지 않아서 일을 못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이 상황을 우리가 어떻게 해야할 것인가가 숙제가 되었다"라며 공수처법 개정의 당위성을 강조했다.

법사위원장인 윤호중 의원도 "국정감사가 끝날 때까지 야당이 공수처장 추천위원을 추천하지 않는다면 지금 법사위에 계류 중인 공수처법 개정안을 즉각 처리할 수 밖에 없다는 통첩성의 말씀을 드릴 수 없다"고 가세했다.

이어 "우리가 공수처법을 개정해야겠다고 이야기하는 것은 공수처의 기본적 성격을 바꾸겠다는 것이 아니라 야당이 비협조로 공수처가 구성되지 못하는 데 대한 불가피한 조치를 취할 수밖에 없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민주당은 국민의힘이 국정감사가 끝날 때까지 공수처장 추천위원을 선정하지 않으면 즉각 법 개정에 나서겠다고 누차 경고해왔다.

 

 

ⓒ 홍천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