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
서울아파트값 1년 3개월래 최대폭등, 24주째 상승행진
홍천뉴스투데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12/12 [20:37]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서울 아파트값이 1년 3개월래 최대 폭등하는 등 말 그대로 투기광풍이 정부 통제불능 상태로 확산되고 있다.

12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9일 조사 기준으로 지난주 서울 아파트값은 한 주 새 0.17% 올랐다. 이는 24주 연속상승이자, 작년 9·13대책 이후 1년 3개월래 최대 상승이다.

강남구(0.29%), 서초구(0.25%), 송파구(0.25%), 강동구(0.21%) 등 강남 4구도 지난주보다 오름폭을 확대하며 전체 상승을 견인했다.

양천구의 아파트값이 목동 재개발 기대감에 0.54%로 서울에서 가장 많이 올랐다.

마포구(0.16%), 영등포구(0.15%), 강서구(0.15%), 광진구(0.11%), 성북구(0.09%), 은평구(0.08%), 서대문구(0.07%) 등 비강남권 지역도 동반급등하고 있다.

경기도도 아파트값이 0.16% 상승했다.

특히 과천시는 0.80% 폭등해 경기지역 최고 상승률을 이어갔고 수원 영통구(0.57%), 성남 수정구(0.54%), 수원 권선구(0.41%) 등도 큰 폭으로 상승했다.

이번 조사에서 전국에서 아파트값이 가장 많이 상승한 곳은 대전(0.39%)으로, 중구(0.54%)·유성구(0.54%)·서구(0.37%)·대덕구(0.28%) 위주로 상승세가 뚜렷했다.

아울러 전국 아파트 전셋값도 0.10% 올라 전주보다 상승 폭이 확대됐다.

서울이 전주 0.10%에서 0.14%로 상승 폭을 확대한 가운데 학군 수요가 몰리는 강남(0.43%)·양천(0.38%)·서초(0.16%)구 등에서 전셋값이 많이 올랐다.

 
배너
ⓒ 홍천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