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
한유총 "유아교육 사망", 국회 앞 대규모 집회
홍천뉴스투데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02/25 [19:17]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국가관리회계시스템(에듀파인) 도입을 강력 반대하는 한국유치원총연합회가 25일 국회 앞에서 대규모 집회를 열고 정부를 성토했다. 이에 대해 교육부는 예정대로 에듀파인 시행 계획을 발표하며 집단저항시 강력 대응을 경고했다.

 


한유총은 이날 오후 2시 국회의사당 앞에서 '유아교육 사망선고 교육부 시행령 반대 총궐기대회'라는 이름을 걸고 2만여명(주최측 주장. 경찰추산 1만1천명)이 참가한 가운데 집회를 열었다. 이날 집회에는 홍문종, 정태옥 자유한국당 의원도 참석했다.

정부규제로 ‘유아교육이 사망했다'는 뜻을 담아 검은옷을 입고 집회에 참석한 참가자들은 에듀파인 도입 반대와 교육부를 규탄하는 내용의 피켓을 들고 농성을 벌였다.

이덕선 한유총 위원장은 대회사를 통해 "지금까지 우리는 아이가 좋아 유아교육을 우리 인생이자 소명이라고 생각하고 평생을 바쳐 일해 왔다"며 "하지만 교육부는 우리에게 사형선고를 했고, 이에 더 이상 생존이 불가능하다고 판단한 우리는 스스로에게 사망선고식을 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좌파집권당에 의해 유아교육이 타살됐다"면서 "일제강점기부터 교육을 지배한 교육부의 관료주의와 어릴 때부터 이념교육으로 '사회주의형 인간'을 양성하려는 좌파가 연합해 사립유치원 문제를 일으켰다"고 '색깔공세'를 폈다.

한유총은 앞서 지난 21일 교육부가 대화 요구를 수용하지 않는다면, 어떤 식으로든 학부모에게 요청할 수밖에 없다며 집단 휴·폐업 가능성을 시사한 바 있다.

교육부는 이에 대해 다음달 1일부터 현원 200명 이상 유치원을 대상으로 1단계 도입한 후 내년 3월 모든 사립유치원에 에듀파인을 전면 도입되도록 단계적으로 시행하는 것을 주요 골자로 하는 교육부 ‘사학기관 재무·회계규칙’을 이날 공포했다.

유치원3법을 발의한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늘 오후 국회 앞에서 한유총이 에듀파인 도입을 반대하기 위한 집회를 연다"며 "우리 아이들을 볼모로 유치원 휴원과 폐원 등 집단행동까지 운운하고 있다. 국민들을 불안하게 만드려는 한유총의 얕은 술수를 강력하게 규탄한다"고 질타했다.

ⓒ 홍천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