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
연초 '고용한파' 실업자 122만명
홍천뉴스투데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02/13 [20:43]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1월 실업자 수가 122만4천명으로 급증하며 1월 기준으로 19년만에 최고치를 기록하고, 취업자 증가 수는 1만9천명에 그치는 등 고용 한파가 새해 벽두부터 호되게 몰아쳤다.

13일 통계청의 '1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1월 취업자 수는 2천623만2천명으로 작년 1월보다 1만9천명 증가에 그쳤다.

이는 지난해 8월(3천명) 이후 5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치이자, 정부의 올해 목표치 15만명을 크게 밑도는 수준이다.

지난해 7월 이후 4개월째 10만명을 밑돈 취업자 증가 폭은 11월(16만5천명) 반짝 늘었다가 12월 3만4천명으로 급감한 데 이어 지난달 더 쪼그라들었다.

제조업과 서비스업, 숙박업 모두 취업자가 감소하는 내수-수출 복합 불황의 결과다.

연령별로 보면 정부의 단기일자리 정책에 따라 60세 이상에서 26만4천명, 50대에서 4만4천명, 20대에서 3만4천명 각각 늘었지만, 경제 중심층인 40대에서 16만6천명, 30대에서 12만6천명이 급감했다.

정부 재정투입으로 단기 일자리는 늘었지만, 민간에서는 일자리가 급감하고 있다는 의미다.

산업별로 봐도 제조업 취업자수는 17만명이나 줄어, 2017년 1월 17만명 감소이래 최대 감소했다. 건설업에서도 1만9천명이 줄어들었다.

도·소매업 역시 6만7천명 감소하며, 지난해 11월 6만9천명 감소 이래 최대 폭을 기록했다. 숙박 및 음식점업에선 4만명이 줄었다.

특히 고용원 있는 자영업자가 4만9천명 감소했고 고용원 없는 자영업자와 무급가족종사자도 1만2천명 줄었다. 그동안 정부는 고용원 있는 자영업자는 늘고 있다며 자영업 불황론을 일축했으나, 고용원 있는 자영업자도 급감하면서 자영업 불황이 극심함을 보여주었다.

반면에 정부 단거일자리 정책에 따라 보건업 및 사회복지 서비스업에서 역대 최대 폭인 17만9천명이 늘었다. 이밖에 농림어업(10만7천명), 정보통신업(9만4천명), 전문·과학 및 기술서비스업(3만9천명)에서 취업자 수가 증가했다.

실업률은 4.5%로 1년 전보다 0.8%포인트나 급등했다. 1월 기준으로 미국발 글로벌 금융위기의 후폭풍이 거셌던 2010년(5.0%) 이후 가장 높다.

실업자는 1년 전보다 20만4천명 늘어난 122만4천명이었다. 이 또한 같은 달 기준으로 2000년 123만2천명을 기록한 이후 가장 많은 수치다.

체감실업률을 나타내는 고용보조지표3(확장실업률)은 12.0%로 1년 전보다 1.2%포인트 상승했다. 청년층 고용보조지표3은 1.4%포인트 상승한 23.2%였다. 4명중 1명이 사실상 실업 상태에 빠져 있다는 얘기다.

비경제활동인구는 1천686만4천명으로 1년 전보다 2만3천명(0.1%포인트) 증가했다.

이 가운데 사실상의 실업자인 '쉬었음' 인구는 214만1천명으로 2003년 1월 통계 작성을 시작한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을 기록했다. 

ⓒ 홍천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