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
"文대통령 '데드 크로스' 발생. 조국 읍참마속해야"
홍천뉴스투데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8/12/21 [19:07]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21일 "문재인 대통령은 이제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 등 핵심측근에 대해 읍참마속의 결단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손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김태우 파동을 거론한 뒤 "대통령 주변 인물에 대한 국민 의구심을 해소하고 민심을 얻는 것은 국정 운영에 핵심적이고 중요한 요소"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문 대통령이 '정의로운 나라를 꼭 이루겠다'고 한 지 보름 만에 청와대 특감반 민간인 사찰 의혹이 불거졌다"며 "문 대통령은 적폐청산에 대한 국민의 점증하는 불신을 심각히 생각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특히 <알앤써치><조원씨앤아이> 등의 여론조사에서 부정평가가 긍정평가를 넘어선 '데드 크로스'가 발생했음을 지적하면서 "촛불 민심의 기대를 한몸에 받고 당선돼 집권 초 압도적인 지지를 받은 문 대통령의 지지율이 2년 만에 데드 크로스라니 격세지감"이라며 "문 대통령은 지지율의 데드 크로스를 엄중히 받아들여야 한다"고 경고했다.

그는 그러면서 "문제는 경제"라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연내 답방이 불가능해지자 대통령이 취임 후 처음으로 확대경제장관회의를 개최하고 최저임금 속도 조절 등을 언급했는데, 국민에게 진실되게 다가오지 않는다"고 꼬집었다.

그는 이어 "더 근본적인 문제는 문 대통령 스스로가 제왕적 대통령제를 타파하지 못한 것"이라며 "제왕적 대통령제에 안주한 정권은 집권 2년 차 데드 크로스를 맞아 국정 추진력이 떨어지고 종국에 비극적 결말을 맞는 게 우리의 안타까운 정치사로, 문재인정부도 마찬가지 길을 가고 있다"고 질타했다.
ⓒ 홍천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