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논평]집중호우 재난대응체계 강화해야, 국민의힘 강원도당 비상상황체제 유지

최흥식 기자 | 기사입력 2022/08/09 [12:45]

[논평]집중호우 재난대응체계 강화해야, 국민의힘 강원도당 비상상황체제 유지

최흥식 기자 | 입력 : 2022/08/09 [12:45]



[국민의힘 강원도당 논평] 강원도 영서 대부분 지역에 호우특보가 내려진 가운데 많은 비가 내리고 있다. 어제부터 시작된 집중호우로 200mm 안팎의 비가 내렸고, 최고 250mm가 넘는 강수량을 기록한 곳도 있다. 내일까지 100~200mm, 많은 곳은 300mm이상의 비가 더 내린다고 한다. 집중호우로 인한 각종 재난발생이 우려되는 대목이다.

 

9일 오전 9시를 기준으로 11개 시·군에 호우경보와 주의보가 내려졌고, 원주와 홍천 등 4곳에는 산사태위험경보가, 춘천과 강릉 등 6곳에는 산태위험주의보가 발령됐다. 특히 원주시와 평창군에는 홍수경보가 발령돼 하천 범람이 우려되고 있다.

 

집중호우에 따른 침수와 산사태, 홍수 등으로 인한 인명과 재산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각별한 주의와 점검, 예방이 긴급한 상황이다. 일부에서 주택과 농경지 침수를 비롯해 도로토사유출, 야영객 고립 등의 피해와 사고가 전해지고 있다. 다행히 아직 인명피해나 대규모수해는 알려지지 않고 있지만, 안심하거나 방심해서는 안 될 것이다.

 

강원도와 각 시·군에서는 재난대응체계를 강화해 수해예방을 위한 안전점검과 대응활동에나서야 할 것이고, 주민들도 주변을 잘 살펴 피해를 입지 않도록 주의를 기울여야 할 것이다. 

 

국민의힘 강원도당(위원장 유상범 국회의원)도 이번 집중호우 상황을 예의주시하며, 사무처를 중심으로 비상상황체제를 유지하고 있다. 어떤 피해도 발생하지 않아야 하겠지만, 만일 피해가 발생할 경우 이재민과 피해복구 지원에 적극 나설 방침이다.

 

이번 집중호우가 내일(10일)까지 이어진다고 하니 별다른 피해 없이 지나가길 기원한다. 

 

 

2022. 8. 9. 

국민의힘 강원도당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