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신간] 가장 가까운 유럽 블라디보스토크로 떠나자!
신간 <#해시태그 블라디보스토크> 출간
김상태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7/09/29 [21:27]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쉽고 부담 없이 가볍게 2시간 만에 만나는 유럽여행!

인천공항에서 2시간 만에 유럽을 다녀올 수 있다는 문구 하나로 단번에 대한민국 관광객을 끌어 모으고 있는 블라디보스토크는 2012년 APEC를 계기로 대한민국에 더 가까이 다가왔다. 블라디보스토크는 쉽고 가볍게 떠날 수 있는 유럽 도시이다. 블라디보스토크 시내를 걷다보면 끝없이 펼쳐진 도시에서 역사와 문화, 자연을 만날 수 있으며, 물가가 저렴해 킹크랩을 비롯해 마음껏 먹을 수 있는 맛집이 곳곳에 있어 먹방까지 즐길 수 있다. 2시간~2시간 40분이면 도착하는 블라디보스토크는 쉽고 가볍게 떠날 수 있는 여행지로 더욱 각광을 받고 있다.

 

 

저자는 젊은 여행자들이 시내의 아르바트 거리와 스베트란스카야(Cвeтлaнcкaя) 거리에서 맛보는 음식 정보를 찾기 위해 거의 모든 카페와 레스토랑을 찾아다니며 직접 셰프들과 만나고 먹으면서 찾은 음식점에 대한 정보를 정확하게 알려주게 되어 자부심을 느끼고 있다. 이제 <#해시태그 블라디보스토크>와 함께 블라디보스토크 여행을 떠나보자!!!

 

 

블라디보스토크 머리말

뭔가 쉽고 가볍게 떠나는 색다른 여행은 없을까? 어디론가 멀리 떠나고 싶기도 하지만 마음대로 휴가를 낼 수 있는 상황은 아니기에 직장인은 가까운 여행지를 선호한다. 여기저기 알아보다가 블라디보스토크를 알게 된 여행자가 대부분이다. 그런데 블라디보스토크에 대한 정보는 블로그 정도만 있었다. 그러다가 2016년 가을부터 블라디보스토크는 대한민국 여행자에게 점점 익숙해지게 되었고 각종 TV의 여행프로그램인 ‘배틀트립’에 2회, 권상우와 정준하의 ‘사십춘기’에 소개가 되면서 2시간에 만나는 유럽, 대세 여행지로 변모하고 있다.

 

 

블라디보스토크 시내에는 유럽의 다른 도시가 그러하듯이 100년이 넘은 건물들이 즐비하다. 19세기 말부터 20세기 초반까지 유럽에서 유행하던 양식의 고전 건축물들이라 보고 있으면 유럽에 온 기분이 든다. 그래서 대한항공의 블라디보스토크 행 노선의 공식 광고 문구를 대한민국에서 가장 가까운 유럽이라고 부르면서 지금은 누구나 이야기하는 문구가 되었다.

 

 

해외여행을 1박2일부터 2박3일, 3박4일, 4박5일까지 따뜻한 봄날의 햇살을 여유롭게 킹크랩을 먹고 카페에서 커피를 즐기고 싶다면, 사람들로 꽉 찬 해수욕장의 부산함을 피해 나만의 해수욕을 하고 싶다면, 아름다운 겨울 스키장에서 저렴하고 여유롭게 보드와 스키를 타고 싶다면 블라디보스토크로 떠나야 한다.

 

대한민국에서 가장 가까운 유럽인 블라디보스토크는 2012년 동방경제포럼을 계기로 푸틴이 극동의 중심지로 블라디보스토크를 바꾸고 있어 지속적으로 관심이 증가하고 도시는 정비되고 있다. 여행자에게 점점 나아지는 도시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아직 여행자들은 블라디보스토크에서도 2박3일 정도의 패키지나 주말여행을 하는 아쉬운 여행패턴을 가지고 있지만 점점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쉬어가는 지혜를 알려줄 것이다.

 

2017년을 계기로 러시아 가이드북으로 조금씩 블라디보스토크가 소개되고 있지만 블라디보스토크 여행은 대부분 도시 안에서 정형적으로 여행하는 경우가 90%가 넘지만 2번 이상 블라디보스토크 여행을 가는 여행자들은 더욱 자세한 가이드북을 원했다. 이에 블라디보스토크의 세세한 정보까지 원하는 여행자들을 위해 해시태그 블라디보스토크는 탄생할 수 있었다. 이 가이드북을 위해 아르바트의 모든 레스토랑과 카페에서 먹고 블라디보스토크 시내를 직접 다 걸어 다니면서 자료를 찾았고 블라디보스토크 시민들은 친절하게 도시를 알려주면서 같이 가이드북을 만들 수 있었다.

 

 

블라디보스토크는 각종 TV프로그램에 소개되면서 새로운 인기 여행지로 변모하고 있다. 이제 대한민국의 많은 관광객이 찾는 여행지로 바뀌어 가는 블라디보스토크이지만 러시아어를 모르는 여행자를 위해 쉽게 여행할 수 있도록 정보를 실었다. 블라디보스토크에 대한 정보를 원한다면 해시태그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찾아볼 수 있을 것이라고 자부한다.

 

일상을 벗어나 단순하게 바라보게 만드는 여행은 행할 용기가 필요하다. 삶이 복작한 것처럼 여행은 복잡하지 않아야 한다. 대한민국에서 2시간 만에 가장 가까운 유럽, 블라디보스토크를 가장 쉽게 다녀올 수 있는 해시태그 블라디보스토크로 이제 떠나보자.

 

 

<작가소개>

조대현

63개국, 198개 도시 이상을 여행하면서 강의와 여행 컨설팅, 잡지 등의 칼럼을 쓰고 있다. MBC TV 특강 2회 출연(새로운 나를 찾아가는 여행, 자녀와 함께 하는 여행)과 꽃보다 청춘 아이슬란드에 아이슬란드 링로드가 나오면서 인기를 얻었고, 서울시 평생학습 인문학 전문 강사, “여행은 치유가 됩니다. 휘게(Hygge)”라는 강의로 인기를 높이고 있으며 "#해시태그 트레블" 여행시리즈를 집필하고 있다. 저서로 그리스, 대마도, 크로아티아, 모로코, 호주, 아이슬란드, 나PD 여행 따라가기(동남아) 등이 출간되었고 폴란드, 체코&프라하, 아일랜드 등이 발간될 예정이다.

 


원본 기사 보기:모르니까타임즈
ⓒ 홍천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