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천/지방자치
이랴! 어서 가자, 이랴!
홍천 겨릿소로 전통의 맥을 잇는 밭갈애비들 ‘눈길’
홍천뉴스투데이편집국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8/03/31 [18:18]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홍천겨릿소 밭갈이소리 전승보존회’(회장 조성근. 이하 홍천겨릿소보존회)는 지난 31일 홍천군 내촌면 동창마을에서 전덕재(77)씨의 겨릿소로 전통의 명맥을 이어가기 위해 올해 처음 보내미를 전개해 눈길을 끌고 있다.

농촌에서도 트렉터와 기계화에 밀려 이미 사라진 옛 모습을 묵묵히 지켜오고 있는 전씨는 요즘 보기 힘든 옛 마굿간에 아직도 코뚜레를 한 소를 키우며 평생 농사를 지어온 전형적인 시골 농부다.


전씨뿐만 아니라 이부원(76)씨, 조성근(62)씨, 전석준(65)씨 등 홍천지역 곳곳의 10여명은 홍천 겨릿소 농경문화를 계승 보존하기 위해 지난해 12월 8일 홍천겨릿소보존회 모임을 자발적으로 창립하기도 했다.

오랜만에 만난 회원들은 본격적인 농사철이 시작되기 전에 겨우내 외양간에서 쉬었던 소의 건강상태도 점검하고, 밭의 무름이나 해동상태를 점검하는 보내미로 올해 첫 겨리질과 겨릿소리로 봄을 시작했다.

이 날 겨릿소의 첫 보내미는 KBS 6시내고향 촬영팀도 산골마을을 찾아 사라진 풍경을 렌즈에 담느라 분주했고, 안소와 마라소도 첫 겨리질에 숨을 몰아쉬고, 밭갈애비도 세월을 비껴갈 수 없어 얼굴에 비오듯 땀을 흘리며 “이랴~ 어서가자. 이랴~ 윗골로 올라서서 바로가자, 이랴~” 겨릿소리를 한다.
 

2015년과 2016년에는 서울 노들섬에서 서울시민 전통모내기 체험행사에 초청받아 홍천겨릿소 전통써래질 시연을 하는 등 지난해에는 제27회 강원민속예술축제에 ‘겨리소 화전밭갈이 농경’ 민속단으로 출전하여 전석준씨가 연기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조성근 회장은 “코뚜레소도 거의 없고, 호리소는 어쩌다 뉴스에 보도되는데 겨릿소는 거의 사라진 전통 농경문화”라며 “홍천의 겨릿소 겨리질과 겨릿소리가 명맥이 끊이지 않고 잘 계승 보존되었으면 하는 간절한 마음으로 홍천 밭갈애비 어르신들이 늘 건강하셨으면 좋겠다”며 전통문화에 대한 열정을 피력했다. 
ⓒ 홍천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