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긴밭들 시인 안원찬
[긴밭들 詩人 안원찬] 난곡마을을 떠올리며
용석준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2/06/14 [12:15]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난곡마을을 떠올리며 

 

 

나지막한 지붕들이 모여 산을 이루고 

쪽문으로 달빛 들인 산동네 

외지 사람들 좁은 골목길 돌아나가도 

은가락지 하나 잃어버렸다는 소문 하나 없고 

제삿날 굴비 한 마리 구워놓아도 

도둑고양이만 어슬렁댈 뿐 

찾아오는 조상 하나 없는 골방 

비닐하우스의 낮은 추녀 밑으로 먼동이 찾아오면 

때 절은 모자 눌러쓰고 

산돌처럼 큰길가로 굴러내리는 사람들 

도심의 매연 속으로 희미한 저녁이 찾아오면 

막노동으로 허기진 언덕길 

달빛 따라 오르는 사람들 

 

 

ⓒ 홍천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