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정치경제
이낙연 "인생은 아름답고 역사는 발전한다"
용형선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2/06/06 [15:55]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는 5일 "미국으로 떠나기 이틀 전. 국립현충원 김대중 전 대통령님 내외분 묘소에 참배하고 출국 보고를 드렸다"고 밝혔다. 

 
오는 7일 1년 일정으로 미국 유학길에 오르는 이 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김 전 대통령 내외 묘소에 참배하는 사진들을 올리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김 대통령님의 파란만장한 생애와 깊은 사색의 말씀을 생각했다. 그 가운데서도 김 대통령님의 마지막 말씀을 국민 여러분과 함께 되새기고 싶어졌다"며 “인생은 아름답고, 역사는 발전한다"는 DJ의 어록을 상기시켰다. 

 
그는 "앞서 5월 23일에는 노무현 전 대통령님 묘소에 참배했고, 그 이틀 뒤에는 문재인 전 대통령님 사저를 찾아 출국 인사를 드렸다"고 덧붙였다. 

 
민주당의 지방선거 참패 이후 호남이 민주당을 '정치적 탄핵'했다고 강력 질타했다고 강조해 친명계의 거센 반발을 샀던 이 전 대표는 향후 1년간 미국에 체류하며 국내 정치권과 거리를 둔다는 방침이나, 친문-친명 갈등이 워낙 격렬한 형태로 진행돼 일각에서는 조기 귀국 가능성도 거론되고 있다. 

 
그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조기 귀국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어떻게 알겠냐만 예정은 1년이다. 1년짜리 비자를 끊어서 간다"며 "(앞당겨서 들어올) 계획은 현재로서는 전혀 없다"고 답했다.

 

ⓒ 홍천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