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정치경제
정의당 “이재명, 특검 거부말고 대국민 사과해야"
"1천배 불로소득은 입주하는 시민들의 호주머니 턴 것" 첫 비판
윤지호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1/09/23 [13:39]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여영국 정의당 대표는 23일 대장동 개발 의혹과 관련, “이재명 후보의 대장동 개발사업은 공공개발로 포장된 불로소득 복마전이었다는 국민적 의혹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며 이재명 경기지사를 직격하고 나섰다.

여영국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회의에서 이같이 말하며 “5천503억의 개발이익을 성남시가 환수했다는 주장은 눈 가리고 아웅 하는 격이다. 내막은 애당초 공공 개발사업으로 추진해도 될 사업을 민간 사업자에게 줌으로써 민간 사업자가 5천503억을 부담하고도 더 큰 수익을 가져가게끔 미리 짬짜미한 큰 그림에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 지사가 특검을 거부하는 데 대해서도 "이재명 후보는 단 1원이라도 취한 부당 이익이 있다면 후보직과 공직을 다 사퇴하겠다며 어떠한 수사도 마다하지 않겠다고 공언했다"며 "하지만 이재명 후보는 특검은 불순한 동기라며 거부하고 있다. 경찰수사는 되고 특검은 안 된다는 이재명 후보의 주장을 과연 국민들이 상식적으로 납득할 수 있겠나"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더운 밥 찬 밥 가려서는 안 된다"며 "이번 대장동 특혜 의혹은 대선 전에 신속하게 그 실체가 규명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더 나아가 "이재명 후보는 공공개발 이름으로 시행한 사업으로 발생한 막대한 불로소득을 방치하고 묵인한 것에 대국민 사과 먼저 하는 것이 최소한의 도리"라며 "도리어 칭찬과 격려를 받아야 한다며 변명할 처지가 아니다. 의혹의 실체가 무엇이 됐든 대장동 개발로 올린 1천배 불로소득은 결국 입주하는 시민들의 호주머니를 턴 것이라는 명백한 사실에 사과하는 것이 순서"라며 대국민 사과를 촉구했다.

그는 "정의당은 화천대유를 둘러싼 지리한 정치공방이 아니라 국회의 책임있는 국정감사에서 다룰 것을 요구한다"며 "이재명 후보는 어떤 수사도 마다하지 않겠다고 공언한 만큼 현직 도지사로 국감에 출석해야 할 것이며, 성남도시개발공사와 화천대유 관련자는 증인으로 출석해 국민적 의혹에 낱낱이 답해야 할 것"이라며 국정감사를 촉구했다.

정의당이 대장동 개발 의혹 발발후 이 지사에 대해 비판적 입장을 밝히며 특검과 국정감사를 촉구하고 나선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보수-진보 야당 모두가 특검과 국정감사를 주장하고 나서면서 이 지사는 더욱 곤혹스런 궁지에 몰리는 양상이다.

 

ⓒ 홍천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