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홍천이슈
홍천송전탑대책위, 제17차 입선회의 인정 못해
공군오 의장과 면담..입선위원 취소와 간담회 요구
용형선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1/09/06 [20:39]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홍천군 송전탑반대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 지난 1일, 열린 동해안~신가평 송전선로 서부구간 제17차 입지선정위원회(이하 입선위)의 결정에 대해 인정할 수 없다며 이를 규탄하는 성명서를 발표하고, 6일, 홍천군의회 앞에서 시위를 개최했다.

오전 9시부터 시작된 이날 집회에는 20여명의 주민들이 참여해 굳게 닫힌 홍천군의회의 문을 두드렸으나, 셔터문까지 내린 군의회의 문은 열리지 않았고, 오후 3시가 되어서 공군오 의장과의 면담을 하기 위해 문이 열렸다.

대책위는 면담에서 “지난 2019년 군의회가 주민과 함께 송전탑 백지화를 위해 앞장서겠다고 결의안까지 발표해놓고, 이제와서 모 의원을 입선위원으로 결정해 지난 회의에 참석시켰다”며 “지금이라도 군의원의 위원 자격을 취소하고, 대책위와 간담회를 개최할 것”을 요구하고 오는 10일까지 답을 줄 것을 요구하고 이날 시위를 해산했다.

대책위는 만일 답이 나오지 않을 경우 향후 강력한 행동으로 군의회를 규탄하고 투쟁을 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한편, 대책위는 성명서에서 “한전은 홍천군과 횡성군의 반대와 불참에도 불구하고 동해안-신가평 송전선로 건설사업 서부구간 입지선정위원회 제17차 회의를 강행했다”면서 “하지만 이번 회의에서도 한전은 ▲무자격자 인사를 주민대표 자리에 앉히고 ▲송전탑과 아무 관련없는 동해시 지역구 도의원을 입지선정위원으로 선임하고 ▲참관인을 참가자로 둔갑시키는 등 온갖 꼼수와 편법을 동원해 날치기 처리했다”고 강하게 항의했다.

이어 “주민의 생명과 재산을 짓밟고 강압적으로 빼앗으려는 양아치 깡패 집단 한전의 만행을 강력히 규탄한다”며 ▲한전은 ‘무법천지 입지선정위원회’를 즉각 해체하라 ▲홍천군의회는 입지선정위원 선정을 즉각 철회하고 송전탑 백지화에 나서라 ▲무자격자 입지선정위원은 즉각 사퇴할 것을 촉구했다.

ⓒ 홍천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