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정치경제
코로나 사태, 중산층 붕괴, 자영업 40% "폐업 고려중"
용형선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1/09/01 [15:29]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자영업자 10명 중 4명꼴로 사회적 거리두기 장기화에 따라 폐업을 고려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중산층의 다수를 자영업자들이 차지하고 있는 점을 감안할 때, 중산층이 급속 붕괴하고 있는 심각한 상황 전개다.

1일 전경련 산하 한국경제연구원에 따르면, 시장조사업체 <모노리서치>에 의뢰해 지난달 10∼25일 자영업자 5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39.4%가 "현재 폐업을 고려 중"이라고 답했다.

750만명에 달하는 자영업자의 40%, 즉 300만명이 폐업이라는 벼랑끝 위기에 봉착했다는 의미다.

이들 중 94.6%는 폐업 이유로 '경영 부진'을 꼽았다. 구체적으로는 매출액 감소(45.0%)가 가장 많았고, 고정비 부담(26.2%), 대출 상환 부담·자금 사정 악화(22.0%) 등이 뒤를 이었다.

현 상황이 지속될 경우 예상 폐업 시점을 묻자 이들 중 33.0%가 '3개월 이내'라고 답했다. 이어 '3∼6개월' 32.0%, '6개월∼1년' 26.4%, '1년∼1년6개월' 8.1% 등의 순이었다. '1년 이내' 폐업하겠다는 자영업자 비중이 91.4%나 되는 것.

또한 자영업자의 90.0%는 4차 대유행 이후 월 평균 매출액이 올해 상반기보다 감소했다고 답했다. 매출 감소폭은 평균 26.4%에 달했다.

매출뿐 아니라 순이익도 감소해 4차 대유행 이전보다 월 평균 순이익이 감소했다는 응답이 89.2%를 차지했다. 순이익 평균 감소폭은 25.5% 수준이다.

자영업자 중 39.6%는 코로나 직전인 지난해 1월에 비해 대출액이 증가했다고 답했다.

그 이유는 ▲임대료·인건비 등 고정비 지출(49.0%) ▲기존 대출이자 상환(23.6%) ▲재료비 지출(16.7%) 등이었다. 빚 내 버티고 있다는 의미다.

자영업자들은 정부 지원으로는 ‘거리두기 지침에 따른 영업손실 보상 확대’(28.4%)를 가장 많이 요구했다. 이밖에 ▲임대료 직접 지원(24.9%) ▲백신 접종 확대(16.5%) ▲대출상환 유예 만기 연장(12.7%) 등이었다.

추광호 한경연 경제정책실장은 "자영업자들은 거리두기 조치 장기화 등으로 그 어느 때보다도 어려운 시기를 겪고 있으며, 이제는 대출을 통한 자금 확보도 여의치 않은 상황"이라며 "신속한 집단면역 형성과 거리두기 효율화 등으로 자영업자의 어려움을 타개하는 데 총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말했다.

이번 조사는 음식점, 슈퍼마켓 등의 도·소매업, 교육서비스업, 스포츠·오락시설, 숙박업 등 소상공인 비중이 높고 코로나19 타격이 큰 8개 업종을 대상으로 이뤄졌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4.38%포인트다.

 

ⓒ 홍천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