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홍천문화
[상대적이고 주관적인 홍천읍지 이야기 14] 제영(題詠),.. 범파정서 시작(詩作)
영의정, 좌의정, 우의정, . . 홍천에 머물며 시를 쓰다
용석춘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1/04/05 [14:31]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영의정, 좌의정, 우의정, . . 홍천에 머물며 시를 쓰다

 

 

 

 

제영(題詠)은 특정 대상을 상대로 시를 짓고 읊는 것을 말한다.

 

제영은 『홍천현읍지』 12수, 『신증동국여지승람』 1수, 『관동지』 33수, 『강원도지』 1수 등 총 47수의 제영이 기록되어 있다. 이중 『신증동국여지승람』과 『강원도지』의 제영은 강릉판관과 원주목사, 강원도 관찰사를 지낸 조선 초기 문신 이맹상(李孟常)이 홍천에 관한 단상을 짧은 시로 표현했고, 『홍천현읍지』와 『관동지』 제영은 모두 범파정에 관한 것이다.

 

시는 두 번의 창작과정을 거친다. 첫 번째 창작은 시인의 몫이고, 두 번째 창작은 독자의 몫이다. 한시의 해석은 시를 지을 당시의 시대적 상황, 시를 짓게 된 배경, 시인이 살아온 삶의 궤적과 가치관, 인용된 고사 등 다양한 요소들을 이해해야 올바른 해석이 가능하다.

 

특히 제한된 글자 수로 인해 상징과 은유가 많고, 의역의 영역이 넓어 독자에 따라 다양한 해석이 가능하지만 그만큼 오역의 가능성도 높다. 제영 번역은 성균관 대외협력실 오병두 실장의 도움을 받았다. 제영 중 몇 수를 소개한다.

 

오성과 한음으로 유명한 이항복과 이덕형은 모두 영의정에 오른 인물이다, 이 중 이덕형이 범파정을 찾아 시 한 수를 남겼다.

 

雪沙氷練帶平林 衙罷孤亭快散襟

詩思有時生憑檻 政聲終日在鳴琴

山芋石蜜官居味 白葛烏紗吏隱心

龍瀨八峰連一水 月明敀艇意難禁

 

눈과 얼음이 모래처럼 이어져 숲을 이루고

공무 마치고 외로운 정자에 오르니 상쾌하다.

난간에 기대니 시상이 떠오를 뿐

세상 일은 거문고 소리에 묻힌다.

산토란과 석청은 공직자의 맛이고

백갈과 오사는 관리자의 마음이다.

용처럼 긴 여울은 팔봉산으로 이어지고

달 밝은 밤, 배 저어 돌아가니 품은 뜻 접기 어렵다.

 

이덕형은 홍천현감을 지내지 않았다. 겨울에 공무로 홍천현을 찾았다가 일을 마친 후 범파정에 올라 지은 시 인듯하다. 백갈과 오사는 약재의 일종이다.

 

좌의정, 우의정에 오른 정유길(1515~1588) 역시 범파정에 관한 시를 남겼다.

 

山水中間松桂林 聞君閑臥濯煩襟

洞天形勝惟高閣 太守風流只一琴

黃鶴可招知異境 白鷗相近絶機心

春來定有桃花浪 入岸魚舟恐不禁

 

산과 강 그 가운데 아름다운 소나무 숲

듣자니, 군자 한가로이 누워 번뇌 잊기 좋다 하네

풍광 좋은 곳에 멋스러운 누각이 펼쳐지니

태수의 풍류는 거문고 하나로도 족하다.

황학이 날아올라 이색적인 풍광 연출하고

흰 물새 가까이하니 거짓된 마음 사라진다.

순리대로 봄이 오니 복숭아꽃 물결치고

언덕가 드나드는 낚싯배 멈추지 않네.

 

동천(洞天)은 신선이 살만큼 풍광이 좋은 곳을 말하며 형승(形勝)은 지세나 풍경이 매우 뛰어남을 말한다. 당시 범파정이 있던 주변의 풍광이 가히 절경이었던 듯싶다.

 

정유길의 외손자이면서 우의정에 오른 김상용, 좌의정에 제수된 김상헌 형제도 범파정을 찾았다. 김상용이 지은 범파정 제영이다.

 

憑虛高閣出靑林 倦客登臨覺爽襟

遠峀浮螺開錦帳 淸灘戛玉勝瑶琴

飛昇不待冷風馭 冲漠還生太古心

擬卜莬裘終老此 一江烟月有誰禁

 

솟아 오른 누각, 푸른 숲을 뚫고

지친 나그네 누각에 오르니 가슴까지 상쾌하다.

술잔에 비친 산봉우리 비단 휘장을 열고

옥처럼 맑은 여울 소리 거문고 소리를 잠재운다.

날아오르길 기대하지 않아도 찬바람 일어

광활하게 솟아 다시 태어남은 태고의 마음이다.

풀과 짐승 털로 옷을 만들어 입고 노년을 보낸다 한들

강에 피어오르는 물 안갯속 달빛 누가 마다할까

 

김상헌 역시 범파정과 자연, 그리고 여흥을 시 한수로 남겼다.

 

官居淸絶似山林 亭舍翛然可濯襟

好事已應留謝屐 風流誰復載胡琴

雲烟變態時開畵 魚鳥親人更會心

他日小舟明月夜 雪中乘興定難禁

 

한없이 깨끗한 관아는 숲을 닮았고

날아오를 듯한 정자는 마음 다스리기 제격이다.

즐거운 일 응당 나막신에 남아있지만

누가 다시 풍류로 비파를 탈까?

구름과 안개가 변해 때때로 산수화 펼쳐지고

물고기, 새와 어울리며 다시 마음을 잡는다.

여느 날 작은 배 달밤에 띄우고

내리는 눈에 취한 흥 멈추기 어렵다.

 

우의정 김상용의 사위이며 인선왕후의 아버지였던 장유는 학이 날아가다 깃털을 떨구었다는 우령에 관한 이야기도 범파정 제영에 담았다.

 

檻外晴川水外林 樓居淸絶愜踈襟

澄波淡淡鋪纖練 爽籟冷冷當素琴

靑嶂晩陰生樹頂 白雲凉影落潭心

仙禽墮羽今千載 悵望琳霄思不禁

 

난간을 감싸 도는 맑은 개울, 물 밖은 숲이니

누각에 머무름이 더없이 맑아 마음까지 상쾌하다.

맑은 물결 욕심 없이 흐르니 비단 깔아놓은 듯 곱고

맑은 퉁소 소리 소박한 거문고와 조화롭다.

산봉우리 넘어가는 해 그림자 숲 정수리 비추고

흩날리는 흰 눈의 쓸쓸함, 연못 깊은 곳으로 내려앉는다.

학이 깃털을 떨어트린 지 천년이 지났건만

옥빛 하늘만 바라보며 부질없이 생각이 깊어진다.

 

이 외에도 홍천 현감을 지내고 후에 좌의정에 오른 심희수, 학문과 명망이 높아 과거를 거치지 않고 높은 벼슬에 등용되었던 안중관 홍천 현감 등이 쓴 제영 역시 『홍천현읍지』에 남아있다.

 

신증동국여지승람』과 『강원도지』의 제영은 강릉 판관과 강원도 관찰사를 지낸 이맹상이 홍천의 자연에 대한 읊은 짧은 시 한 구절이다.

 

山水成雙簇. 云云 烟嵐是四隣. 『신증동국여지승람』

山水成雙 簇烟嵐是四隣 『강원도지』

 

산과 물 어우러져 한쌍을 이루고.

밥 짓는 굴뚝 연기와 피어오르는 산안개가 사방으로 퍼진다.

 

범파정 제영을 지은 사람들의 면면이 만만치가 않다. 한시(漢詩)의 특성상 과장이 없지 않지만 제영을 통해 떠오르는 범파정 주변의 풍광은 과히 절경이었던 듯싶다. 범파정을 복원한다고 하니 기대해 봄직하다.

 

 

 

출처 백승호 벌력 콘텐츠 연구소

 

ⓒ 홍천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