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정치경제
이낙연 "임종석 신중하라. 박영선 생각 존중해야"
윤지호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1/03/26 [17:02]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상임선대위원장은 25일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연일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을 옹호해 논란이 일고 있는 것과 관련, "신중했으면 한다"며 역풍을 우려했다.

이낙연 위원장은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박영선 민주당 후보의 자제 요청에도 임 전 실장이 계속 박 전 시장을 감싸는 발언을 하고 있는 데 대해 "아마 무슨 안타까움이 있었겠지만 그러나 이 국면에서는 후보의 생각을 존중하는 것이 옳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위원장은 박영선 후보 지지율이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에게 크게 밀리고 있는 것과 관련해선 "선거는 지지도가 수렴해가는 과정이 많다"며 "여론조사 전문가들도 결국은 박빙의 승부가 될 것이다, 이렇게 전망하고 있다. 저희들도 박빙의 승부가 될 것으로 보고 이렇게 유권자들께 절박하게 호소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그는 야당이 '정권심판'을 호소하는 데 대해선 "임기 1년짜리 시장이 임기 동안 하는 일이 정권심판이다, 그게 서울이나 부산을 위해서 옳은 일인가. 그 1년 짧은 기간 동안 싸움만 하다 말 것인가 시민들이 충분히 판단하실 수 있을 거라 생각한다"며 "일을 해도 모자란 그 시간에 더구나 지자체장이 정부와 싸우겠다 라고 하는 것은 아무리 생각해도 시민을 위한 전략은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 홍천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