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
김종인 "北원전 건설은 이적행위. 윗선 찾아내 엄벌해야"
윤지호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1/01/30 [13:11]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29일 산업통상자원부 공무원들이 삭제한 월성원전 관련 530개 문건이 공개된 것과 관련, "충격을 넘어 경악을 금치 못할 정도"라고 질타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이같이 말하며 "정권 결탁 공무원들이 삭제한 관련 문건은 집권세력이 그토록 숨기려고 한 원전 조기폐쇄의 모든 것이 담긴 일종의 블랙박스와 같다"고 지적했다.

특히 '북한 원전 건설' 문건에 대해 "문재인 정부가 대한민국 원전을 폐쇄하고 북한에 극비리에 원전을 지어주려 했다. 원전 게이트를 넘어 정권의 운명을 흔들 수 있는 충격적인 이적행위가 아닐 수 없다"며 "문재인 정부가 일방적으로 밀어붙인 소위 탈원전 정책이 누구를 위한 것이었는지 짐작할 수 있는 대목이다. 상상을 초월하는 이적행위의 실체를 명명백백하게 밝혀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탈원전반대 시민단체와 노조 사찰 의혹에 대해서도 "문재인 정부의 민간인 사찰 DNA가 고스란히 드러났다"며 "탈원전 강행을 위해 민간인 사찰 등 왜 이런 불법까지 서슴지 않았는지 정말 납득이 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그는 "정권 윗선의 지시가 없고서는 이렇게 공문서를 대거 무단 파기할 수 없었을 것"이라며 "윗선 등 관련자를 모두 찾아 엄벌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검찰은 추가 수사를 통해 실체적 진실을 반드시 밝혀내야 한다"며 "국민의힘도 당 진상규명위원회를 구성하는 등 이 정부가 숨기려는 것을 낱낱이 드러낼 것"이라며 향후 대대적 공세를 예고했다.

ⓒ 홍천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