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
내년 바이오 핵심 원천기술개발 5200억 투자
용석운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0/12/22 [19:06]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내년에 국민 건강을 증진하고 미래 혁신을 이끌 바이오 산업을 육성하기 위해 전년 대비 24.9% 증액한 5200억 원을 바이오 원천기술 분야에 투자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미래 성장산업인 바이오 분야의 글로벌 기술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내년에 바이오 분야 원천기술개발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22일 밝혔다.

 

최근 코로나19 등으로 인해 안전한 사회시스템 구현을 위한 바이오 기술의 중요성이 증대하고 있으며 미래 경제를 견인할 신산업으로서 바이오산업 육성 필요성이 어느 때보다 높아지고 있다.

 

과기부는 신규과제 공고시기를 예년보다 1달 앞당겨 연구개발과제의 조기착수를 추진한다. 신규과제 공고는 23일부터 내년 1월 22일까지 한 달간 진행된다.

 

바이오 산업은 글로벌 시장 규모가 반도체, 자동차, 화학제품 등 우리나라 3대 수출산업보다 크며 고용 유발효과와 일자리 창출 잠재력이 높은 신산업이다. 1개의 신약 개발을 위해 최소 10년, 1조원 정도의 자금이 소요되는 등 연구개발에 장기간·고비용이 수반돼 R&D가 사업의 성패를 좌우하는 만큼 시장과 사회 환경을 고려한 선제적·전략적 투자가 중요하다.

 

과기부는 내년에 ▲핵심산업 분야 집중 투자 ▲미래대응 기술 선제확보 및 연구기반 구축 ▲국민건강 관련 연구 확대 등 3대 전략을 중점 추진할 계획이다.

 

 

신약·의료기기 등 핵심산업 육성 위한 대규모 R&D 집중 지원

 

과기부는 미래 경제성장을 견인할 바이오 핵심산업 육성을 위해 신약, 의료기기, 재생의료 분야에 대규모 R&D를 집중 투자한다.

 

신약개발 분야에서는 신약 타겟 발굴·검증, 후보물질 도출 등 개발 초기단계에 대한 집중 지원과 AI 활용 신약개발 플랫폼, 차세대 약물평가 구축 등 신약개발 기반기술 개발을 위해 560억 원을 지원하며 내년에 신규로 150억 원을 투자, 범부처 합동으로 신약개발 전주기 지원을 통한 혁신신약 개발을 추진한다.

 

의료기기 분야는 시장 성장가능성이 높은 인공지능, 로봇 등 융합형 신 의료기기 개발을 중점 지원하는 한편 글로벌 시장을 목표로 하는 프리미엄 의료기기 개발과 의료 복지 구현을 위한 장애인, 노인 등 대상 의료기기 개발을 지원하기 위해 618억 원을 투자한다.

 

한편, 질병에 대한 근원적 치료가 가능해 미래 성장 가능성이 높은 첨단 재생의료 분야의 기술경쟁력 확보를 위해 311억 원을 지원한다.

 

오가노이드, 역분화 줄기세포 등을 활용한 기초·기전 연구를 강화하는 한편 재생의료 분야 핵심 원천기술부터 임상까지 전주기를 지원하는 범부처 사업을 신규로 추진한다.

 

 

미래대응기술 선제확보 및 연구·활용 생태계 조성…기술혁신 창출

 

미래 기술혁신을 이끌 공통 핵심기술 확보를 지원하고 그린·화이트 바이오 분야 등 미래유망기술의 선제적 확보를 추진한다.

 

마이크로바이옴, 합성생물학, 바이오 이미징, 단일세포 분석 등 4대 공통핵심 기술의 선제적 확보를 위해 내년에 신규로 52억 원을 투자하는 등 차세대 바이오 기술개발을 위해 513억 원을 지원한다.

 

또한 바이오신소재 개발, 생분해성 바이오플라스틱 연구, 천연물 기반 혁신제품 개발 등 미래 유망 그린·화이트 바이오 분야에 271억 원을 지원한다.

 

바이오 연구 및 활용 생태계 조성을 위한 투자도 확대한다. 생명연구자원 분야에 내년에 903억 원을 투자, 바이오 연구 소재 자립화를 위한 국가 인프라를 확충하고 바이오 데이터를 전략자원으로 육성하기 위한 생태계 구축을 추진한다.

 

혁신적인 바이오 기술이 기업으로 연계돼 시장의 성과로 이어질 수 있도록 기술 실용화 및 창업 R&D 분야에 내년에 423억 원을 지원하며 복지부와 공동으로 질병중심중개연구 사업을 신설, 기초과학자-임상의학자 간 협력을 통해 질환의 기초연구 결과를 진단-치료-예방으로 연결하는 중개연구를 신규로 지원한다.

 

 

감염병·고령화 대응 기술개발…국민건강 증진 지원

 

국민 생활과 밀접한 연관을 가진 감염병, 치매, 뇌질환 등에 대한 핵심 기술 개발을 추진, 안전한 사회 시스템 마련에 기여하고 국민건강 증진을 지원한다.

 

신·변종 감염병 대응역량 강화를 위한 기초·원천기술 확보와 효능이 우수한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을 위해 317억 원을 지원한다. 특히 감염병 위기 발생 시 신속하게 적용 가능한 감염병 플랫폼 기술 확보를 위해 내년에 신규로 102억 원을 투자한다.

 

아울러 고령화 사회를 대비하고 건강하고 행복한 삶의 기반을 마련하기 위한 뇌질환 연구와 ICT 융합을 통한 미래 뇌융합 연구 등 뇌분야 핵심원천기술 확보를 위해 533억 원을 지원한다.

 

또한 치매의 원인규명부터 조기 진단 및 예방 치료 기술을 개발하기 위해 79억 원을 투자, 국민 치매부담 경감을 지원한다.

 

이번 신규과제 공고는 23일부터 내년 1월 22일까지 한 달간 진행되며 자세한 공고 사항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www.msit.go.kr), 한국연구재단(www.nrf.re.kr) 홈페이지에서 상세 내용을 확인할 수 있다.

 

김봉수 과기부 기초원천연구정책관은 “바이오 기술 경쟁력은 국가 미래 경제발전 핵심 요소를 넘어 건강하고 안전한 사회를 위한 필수요소로 자리 매김하고 있다”며 ”과기부는 글로벌 수준의 바이오 기술 경쟁력 확보를 위해 미래 핵심기술을 지속 발굴하고 대학·연구소에서 개발된 우수 원천 기술이 기업으로 연계돼 시장의 성과로 이어질 수 있도록 관련 지원을 지속적으로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 홍천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