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석춘 칼럼
홍천군 코로나 1.5단계 격하는 위험, 시기상조
용석춘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0/12/08 [11:48]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홍천군의 코로나19 위기 대응이 불안하다.

 

 

 


홍천군(허필홍 군수)은 오늘 0시를 기해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에서 1.5단계로 격하했다. 지난 12월 1일 2단계로 격상한지 1주일만이다. 적어도 처음 예고했던 2주간까지는 지켜보고 판단해야 한다. 군이 상인들의 민원과 침체된 지역경제를 염려해 내린 결정이지만 섣부른 판단이 아닐 수 없다.

 

현재 서울은 오히려 8일 0시부터 28일까지 2단계에서 2,5단계로 격상했고 인근 춘천과 횡성지역도 2단계이다. 횡성지역은 확진자가 8일 기준 6명(외지인 4명 포함)임에도 2단계로 격상했다. 춘천 또한 확진자가 100명을 넘어서고 홍천군에 출퇴근하는 직장인만 해도 1천명이 넘는다. 홍천군의 현재 52명 확진자가 대수롭지 않은가?

 

7일 질병관리청 나성웅 차장은 "질병관리청과 여러 전문가 그룹의 수학적 모델링에 따르면 현재 추세가 지속된다면 이번 주에는 550명에서 750명의 새로운 환자가 매일 발생할 것으로 전망되며, 다음 주에는 매일 900명 이상의 환자가 발생할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현재 감염 재생산지수가 1.23 수준으로, 환자가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상황"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나아가 "우리가 일시 멈춤으로 유행을 꺾지 못한다면 전국적 대유행으로 팽창할 수 있다"고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발령을 경고하기도 했다.

 

홍천군이 지난 1주간 확진자가 발생되지 않았다고 서둘러 단계를 격하시킨 것은 홍천군민에게 우려와 혼란만 가중시킬 뿐이다. 지역 소상공인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내린 결정이라지만 이미 지역경제는 발이 묶인지 오래다. 예고되는 3단계 발령을 염두하고 군민들의 안전부터 챙겨야 하는 것이 홍천군의 몫이다. 군은 인구비례수 52명 확진자 발생이 가볍지 않음을 직시하고 재고해야 한다. 예방은 백번을 강조해 부족하지 않다.

 

ⓒ 홍천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수도권은 지금950명확진자가 발생하고 있지요.3단계로 격상할수도 있지요. 양평촌놈 20/12/12 [18:26] 수정 삭제
  시기상조같습니다. 수도권은3단계로격상까지생각 하고 있지요.저의양평군도 상당한확진자가 나오고 있지요. 홍천거리두기1,5단계 시기 상조 아닌가 생각이 들지요. 지금 수도권 날리도 아님니다. 자영업자들 힘들다고 하소연 할정도 입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