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뉴스
포항시, 수성사격장 집회현장 찾아 주민의견 청취 및 해결 방안 모색
포항시, 국방부 및 주한미군사령부에 사격 중지 촉구 공문 전달 등 문제해결 위해 다각도로 노력
김은하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0/10/11 [15:38]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다경뉴스=김은하 기자] 포항시는 지난 9일 포항 수성사격장을 방문해 사격장 소음과 진동에 따른 주민들의 현장 목소리를 청취하고 주민들과 소통하며 민·관·군의 의견을 조율했다.

▲ 포항시, 수성사격장 집회현장 찾아 주민의견 청취 및 해결 방안 모색 (C)신영숙 기자

이날 집회현장에는 김병욱, 김정재 국회의원, 정해종 포항시의회 의장, 김태성 해병대 제1사단장, 장기면 수성사격장 반대대책위원회(이하 반대위) 위원, 장기면민 등 90여 명이 참석했으며, 해병대 제1사단의 수성사격장 현황 브리핑 후 지역민의 의견을 수렴하고 민·관·군이 함께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조현측 반대위 대표위원장은 “지난 1965년 수성사격장 조성 이래로 해병대는 물론 육군, 해군 등 수많은 군부대가 사격훈련을 하고 있으며, 그간 주민들은 소음과 진동에도 국가안보를 위해 묵묵히 참고 살았는데 이제는 사전 협의도 없이 주한미군 헬기사격까지 이뤄진다.”며 “더는 지역의 발전과 주민들의 기본 생활권을 침해하는 이러한 상황을 지켜볼 수 없어 앞으로 아파치사격 훈련계획 폐지는 물론 수성사격장이 완전 폐쇄 또는 이전될 때까지 필사 투쟁하겠다.”며 강한 의지를 밝혔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장기면민들은 수십 년간 군 사격훈련으로 인한 엄청난 소음과 진동으로 육체적·정신적·물질적 피해는 물론 지역발전 저해 등 경제적으로 엄청난 피해를 받아온 것이 사실이며, 현장에서 주민들의 목소리를 들으니 사태의 심각성을 더욱 절실히 느낀다.”며 “지역민들의 정주여건 개선과 지역발전을 위해 김병욱, 김정재 국회의원, 해병대 1사단, 국방부와 긴밀히 협조하여 수성사격장 문제해결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경기도 포천 로드리게스 사격장에서 실시하던 헬기사격이 포천 지역민의 반발로 작년부터 포항 수성사격장에서 지역민과 사전 협의 없이 강행되었으며, 그간 참아온 장기면민들의 소외감과 분노를 폭발시키는 계기가 되었고, 10월 12일 예정이었던 주한미군 아파치 헬기사격은 주민들의 반대로 11월 하순으로 연기된 상태이다.

김태성 해병대 제1사단장은 “국가안보를 위해 수십 년간 군 사격훈련을 묵묵히 견뎌온 장기면민들의 고충을 충분히 이해하고 감사한다.”며 “해병대 역시 지역사회 일원으로서 향후 국방부에 적극적으로 주민들의 고충과 의견을 전달하여 면민들과 상생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포항시 남구 장기면은 1965년 수성사격장이 조성된 이래로 오랜 세월 각종 군 사격훈련으로 인한 소음과 진동으로 지역민들의 민원이 지속적으로 이어져 왔으며, 계획 중인 대규모 스마트양식 클러스터 조성사업과 종합관광단지 조성 등 각종 사업추진에도 큰 차질이 예상된다.

한편, 포항시는 장기면민들의 고충을 대변하기 위해 지난 7월 수성사격장 피해 주민고충 연구용역 범위를 수성리에서 장기면 전체로 확대를 요청한 바 있으며, 지난달 29일 국방부와 주한미군사령부에 주한미군 헬기 사격 중지를 촉구하는 내용의 공문을 전달하는 등 문제해결을 위해 다각적인 방면으로 노력하고 있다.

▲ 포항시, 수성사격장 집회현장 찾아 주민의견 청취 및 해결 방안 모색 (C)신영숙 기자


원본 기사 보기:다경뉴스
ⓒ 홍천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