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뉴스
주 몽골 대한민국 대사관, 한몽 수교 30돌 축하 겸 2020년 국경일 기념식 개최
한몽 수교 30돌 축하 겸 2020년 국경일 기념식, 10월 8일 목요일 울란바토르 샹그릴라 호텔 1층 샹그릴라 볼룸(Shangri-La Ballroom)에서, 저녁 6시부터, 성대히 개최돼
알렉스 강 몽골 특파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0/10/11 [18:51]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강원경제신문】 알렉스 강 몽골 특파원 = 주몽골 대한민국 대사관(대사 이여홍=李如弘=Lee Yeo-hong) 주최의 한몽 수교 30돌 축하 겸 2020년 국경일(한민족의 시조인 단군이 기원전 2333년에 고조선이란 나라를 세운 것을 기념하는 행사로서 단기 4353년의 개천절을 뜻함) 기념식이, 몽골 주재 한인 동포, 몽골 각계 주요 인사 및 각국 외교 사절 등이 자리를 같이 한 가운데, 10월 8일 목요일 몽골 울란바토르 시내 샹그릴라 호텔 1층 샹그릴라 볼룸(Shangri-La Ballroom)에서, 저녁 6시부터, 성대히 개최됐다.

▲주 몽골 대한민국 대사관 주최의 한몽 수교 30돌 축하 겸 2020년 국경일 기념식 현장. 이여홍 주몽골 대한민국 대사 내외, 정관식 공사, 서문석 무관 내외가 손님 맞이에 나섰다. ⓒ 알렉스 강 몽골 특파원

▲주 몽골 대한민국 대사관 주최의 한몽 수교 30돌 축하 겸 2020년 국경일 기념식 현장. 이여홍 주몽골 대한민국 대사가 환영사에 나섰다. ⓒ 알렉스 강 몽골 특파원

▲주 몽골 대한민국 대사관 주최의 한몽 수교 30돌 축하 겸 2020년 국경일 기념식 현장. 야. 소드바타르(Ya. Sodbaatar) 몽골 부총리가 축사에 나섰다. ⓒ 알렉스 강 몽골 특파원

▲주 몽골 대한민국 대사관 주최의 한몽 수교 30돌 축하 겸 2020년 국경일 기념식 현장. 이은옥(李恩玉) 주몽골 대한민국 대사관 참사관(왼쪽)이 행사 진행 상황을 면밀하게 살피고 있다. ⓒ 알렉스 강 몽골 특파원

▲주 몽골 대한민국 대사관 주최의 한몽 수교 30돌 축하 겸 2020년 국경일 기념식 현장. 정관식 주몽골 대한민국 대사관 공사가 외빈 맞기에 분주하다. ⓒ 알렉스 강 몽골 특파원

▲주 몽골 대한민국 대사관 주최의 한몽 수교 30돌 축하 겸 2020년 국경일 기념식 현장. 이여홍 대사 부인 김영인 여사가 공공외교 활동에 분주하다. ⓒ 알렉스 강 몽골 특파원

▲주 몽골 대한민국 대사관 주최의 한몽 수교 30돌 축하 겸 2020년 국경일 기념식 현장. 페. 오치르바트(P. Ochirbat) 몽골 초대 대통령(왼쪽)과 체. 곰보수렌(Ts. Gombosuren) 전 몽골 외교부 장관(오른쪽)이 자리를 같이 했다. ⓒ 알렉스 강 몽골 특파원
원본 기사 보기:강원경제신문
ⓒ 홍천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