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
"그린벨트, 미래세대 위해 보존", 해제 '없던 일'로
홍천뉴스투데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0/07/20 [20:37]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개발제한구역은 미래세대를 위해 계속 보존해야 한다"며 서울 그린벨트 해제에 반대 입장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정세균 국무총리와 가진 주례회동에서 주택공급 확대 방안에 대해 논의하면서 이같이 밝혔다고 총리실이 전했다.

정세균 총리는 전날 KBS와의 인터뷰에서 그린벨트 해제 반대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이에 따라 더불어민주당과 기획재정부-국토부가 잠정합의했던 서울 그린벨트 해제는 '없던 일'이 됐다. 각종 여론조사에서 국민 절대다수가 그린벨트 해제에 반대하는 것으로 나타나자, 문 대통령이 백지화를 선언한 모양새다.

문 대통령과 정 총리는 대신 주택공급 물량 확대를 위해 그간 검토해 왔던 대안 외에 주택 용지 확보를 위해 다양한 국․공립 시설 부지를 최대한 발굴․확보키로 했다.

그린벨트 해제 대신 유력한 방안으로 제시됐던 군 골프장 부지 활용과 관련해선 "국가 소유 태릉 골프장 부지를 활용해 주택을 공급하는 방안에 대해서는 관계부처와 지자체가 계속 논의해 나갈 예정"이라고 총리실은 밝혔다.

ⓒ 홍천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