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
수원 중앙침례교회(교인 9천명), 확진자 3명 발생
왕성교회 27명, 주영광교회 18명으로 확진자 급증
홍천뉴스투데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0/06/28 [21:35]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서울 왕성교회, 안양 주영광교회에서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데 이어, 신도 수가 9천명에 달하는 수원 중앙침례교회에서도 확진자들이 발생해 교회발 집단감염 우려가 커지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28일 정오 기준으로 수원시 중앙침례교회와 관련해 신규 확진자 3명(교인 2명·교인가족 1명)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 교회는 교인이 9천여명에 달하는 대형교회인 데다, 확진자들이 증상 발현 전후로 예배에 참석한 날도 4번이나 돼 확진자가 더 늘어날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

현재까지 진행된 역학조사 결과를 보면 확진자들은 이달 17일, 19일, 21일, 24일 예배를 봤고, 이들 날짜에 예배에 참석한 교인은 총 717명으로 파악됐다.

가장 먼저 증상이 나타난 '지표환자'의 증상 발생일은 19일로 추정된다.

왕성교회, 주영광교회에서도 확진자가 계속 늘어나고 있다.

서울 관악구 왕성교회 집단감염 관련 감염자는 전날보다 8명이 증가해 종 27명(서울 23명·경기 4명)이 됐다. 왕성교회의 교인 수는 1천700여명 규모다.

경기 안양시 소재 주영광교회(교인 80명)에서는 7명이 늘어 누적 확진자가 18명이 됐다.

 

ⓒ 홍천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