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
김두관, 불공정발언 “안철수ㆍ하태경ㆍ오세훈 생트집”
홍천뉴스투데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0/06/28 [09:58]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7일 자신의 인천국제공항공사(인국공) 정규직 전환 관련 발언을 두고 야(野)권의 비판이 쏟아지자 “‘로또취업’이니 ‘불공정’이니 생트집이 계속되고 있다”고 반격에 나섰다. 김 의원은 전날 “조금 더 배웠다고 비정규직보다 2배 가량 임금을 더 받는 것이 오히려 불공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김두관 "대단하단 청년들 바람이 연봉 3,500 보안검색?" 

 

김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안철수, 하태경, 오세훈 세 분께 드린다’는 글을 올리며 이같이 말했다. 우선 김 의원은 ‘정규직 전환을 한다면 동등한 조건에서, 공정채용의 대원칙 아래서 하라’는 취지로 주장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을 겨냥했다. 그는 “(두 사람의 주장은) ‘정규직 신규채용’이지, 어떻게 정규직 전환이냐”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3년 동안 땀 흘려 일한 비정규직 노동자를 내보내고, 취준생과 똑같이 경쟁해 정규직을 새로 뽑아야 한다는 논리는, 도대체 얼마나 좋은 대학을 나와야 터득할 수 있는지 궁금하다”고 비꼬았다.

 

‘인국공 정규직은 치열한 경쟁을 뚫어야 한다는 자리’라는 하 의원의 비판에 대해선 “그렇게 대단하다고 생각하는 청년들의 바람이 연봉 3,500만원 주는 보안검색이냐, 자기가 갈 자리도 아니면서 험한 일 하던 노동자들이 정규직이 되는 것은 용납할 수 없다는 것 아니냐”고 반박했다. 이어 “생계 걱정 없이 5년, 10년 취업 준비만 해도 되는 서울 명문대 출신들이 들어갈 신의 직장에, 감히 어디서 비정규직들이 공짜로 들어오랴 하느냐는 잘못된 특권의 그림자가 느껴지는 것은 저만 그런 것이냐”고도 했다. 

 

그러자 하 의원은 재차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특정 집단에 아무런 경쟁도 없이 3,500만원 일자리를 독점 부여하는 건 공정이 아니라 특혜"라며 "로또와 다름 없는 것이고, 그래서 청년들이 분노하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이어 "요즘 대한민국은 김 의원님 젊을 때와 다르다"며 "연봉 2,300만원 9급 공무원 자리 경쟁률 200대 1이 넘는다. 그 자리 들어가려고 몇 년씩 고생한다"고 지적했다.  

 

오세훈 "얼치기 좌파", 김두관 "가만히 계시라" 

 

자신을 ‘얼치기 좌파’라 비판한 오세훈 전 서울시장을 향해서는 “보수정권이 만든 비정규직의 나라에 대해 조금이라도 미안한 마음이 있다면 가만히 계셨으면 한다”며 “계속 나서면 ‘애들 밥그릇 뺏자고 주민투표까지 했던 사람이 이제 노동자 밥그릇까지 손대려고 한다’는 비판이 따라다닐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정규직 전환으로 신규 채용이 줄어들 수 있다는 우려에 대해서도 “공사 취준생 일자리와 아무 관련이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부 들어 공공부문 정규직화를 실시한 뒤, 공공기관 청년 채용은 오히려 9,752명 늘었다. 팩트부터 체크하고 오라”고 했다.

 

마지막으로, 김 의원은 “정규직과 비정규직의 연봉 차이가 2배 이상 나는 것이 정당한지는 우리 사회가 답을 내려야 할 숙제”라며 “통합당 인사들은 을(乙)들의 전쟁에 기생할 생각 말고, 노동시장의 이중구조 혁파를 위한 실질적인 정책 대안을 제시하는 일에 나서 달라”고 촉구했다.

 

ⓒ 홍천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