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천뉴스
총선,민주당 경선(홍천·철원·화천·양구·인제), 4파전
김준영, 전성, 정만호, 조일현 경선구도
홍천뉴스투데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0/01/15 [13:36]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14
, 정만호 전 강원도 경제부지사가 더불어민주당 강원도당 복당과 함께 제21대 총선 출마를 공식화 해 공천을 향한 지역(홍천·철원·화천·양구·인제) 후보자 경선에 관심이 집중 되고 있다.

 

이미 지난해 등록을 마친 더 민주당의 김준영, 전성, 조일현 예비 후보자에 이어 이날 정만호 전 부지사의 총선 출마선언은 경선 3파전에서 4파전의 구도로 전개돼 누가 민주당의 공천을 받을지 예측 가늠이 어렵게 됐다.

 

지난해부터 총선 출마설이 심심찮게 나돌았던 정 전 부지사는 국회에서 지역구 획정이 미뤄지고 선관위에 예비후보자 등록을 하지 않아 총선출마를 포기했다는 설이 나오기도 했지만, 이날 총선출마를 공식화함에 따라 총선포기 설을 일축했다.

 

현재 정 전, 부지사는 선관위 예비후보자 등록을 하지 않은 상황으로 오는 20일께 선관위에 예비후보자 등록을 할 예정이다.

 

정 전 부지사가 예비후보자 등록을 마치면 이번 더불어민주당 21대 총선 홍천·철원·화천·양구·인제 지역후보자들의 경선 레이스는 더욱 치열할 것으로 보여 지역정가가 초미의 관심을 보이고 있다.

 

한편, 자유한국당에서는 현재 한규호 예비후보자만 등록한 상황이어서 사실상 단독 공천이 예상되고 있다

 

 

 

배너
ⓒ 홍천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