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천뉴스
최문순지사 주민증 불법대리발급, 부인 갑질논란
용석운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0/01/09 [15:47]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자유한국당 강원도당은 9일 논평을 통해 최문순 강원도지사 부인이 최지사의 주민등록증을 불법적으로 대리발급 받고, 이 과정에서 부인의 갑질이 있었다고 주장했다.

 

 

 


지난 2일 최지사 부인은 춘천의 주민센터를 찾아 최 지사의 주민등록증재발급을 요구했고, 담당 공무원은 주민등록법상 본인 외에는 재발급을 해줄 수 없다며 거부했다는 것.

 

이 과정에서 최지사 부인과 담당공무원 사이에 고성이 오가며 실랑이가 벌어졌고, 이에 동장이 다른 공무원을 시켜 최 지사 주민등록증을 재발급해줬다는 것이다. 이러한 사실은 공무원과 신청인 모두 주민등록법을 위반한 것이다. 이어 동장이 최 지사 부인의 요구를 거부했던 담당 공무원에 대해 칭찬은 못할망정 주민등록 업무에서 복지업무로 변경조치 한 것을 두고 전형적인 직장 내 ‘갑질’이라고 주장했다.

 

자유한국당 강원도당은 “최문순 지사는 자신의 주민등록증 재발급 과정에서 벌어진 일을 모른다고 발뺌하기 어려울 터, 부인의 ‘불법’과 ‘갑질’에 사과하고 용서를 구하는 것이 도리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춘천시 감사부서와 사법당국은 관련 사실을 조사하고 위법행위에 대하여 엄중한 조치를 취할 것을 촉구했다.

 

 

ⓒ 홍천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