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
주가급락, 이란의 美군사기지 공격
홍천뉴스투데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0/01/08 [21:25]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란의 미국 군사기지 공격에 8일 주가가 급락하고 환율이 오르는 등 금융시장이 다시 크게 출렁였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24.23포인트(1.11%) 내린 2,151.31에 거래를 마감했다.

지수는 전장보다 19.27포인트(0.89%) 내린 2,156.27로 출발해 장중 한때 2,137.72까지 급락하기도 했다.

유가증권시장에서는 기관과 개인이 각각 2천397억원, 193억원어치를 순매도했다. 외국인은 2천630억원을 순매수하며 추가 급락을 막았다.

코스닥지수는 낙폭이 더 커 전 거래일보다 22.50포인트(3.39%) 급락한 640.94로 거래를 마감했다.

하루 지수 하락 폭은 작년 8월 26일(-26.07포인트·-4.28%) 이후 4개월여 만에 최대다.

코스닥시장에서는 외국인이 463억원을 순매도, 주가 급락을 주도했다. 개인과 기관은 각각 317억원, 59억원을 순매수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보다 4.4원 오른 달러당 1,170.8원에 마감했다.

 
ⓒ 홍천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