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살롱
“전목사님은 하나님이 보낸 사람이다” 빤스목사 극찬
용석춘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0/01/06 [20:38]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일명 빤스목사로 지칭되는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 전광훈 목사가 주동하는 문재인 대통령 퇴진 집회에 극우 원로들이 합세했다.

 

 

 

 


1월 4일 서울 광화문광장 일대에서 열린 13차 집회에는 김진홍 목사(80세, 동두천두레교회), 김동길 명예교수(93세, 연세대)가 참석해 지지 발언을 했다. 두 사람은 전광훈 목사가 구속 위기에 처한 것을 보고 나서게 됐다고 밝혔다.

 

 

 

 

 


김진홍 목사는 그동안 칼럼과 유튜브 방송을 통해 문재인 퇴진 집회를 지지해 왔다. 이날 강단에 선 김 목사는 친북 주사파가 정권을 잡고 있다면서 4·15 총선을 통해 몰아내야 한다고 격하게 강조했다. 그리고 문재인 정권을 반대하는 이들이 모두 당선될 수 있게 피가 나도록 알리자고 말했다.

 

 

 

 


김 목사는 청와대가 울산시장 부정선거를 진두지휘했고, 탈북자 두 명을 강제로 북송했다고 주장했다. 탈북자 모자가 생계 문제로 숨진 것을 언급하며 정부가 백성을 위하지 않고 있다고 비난했다. 대북 문제와 관련해서는 계속해 강경 발언을 쏟아 냈다.

 

 

 

 


김진홍 목사는 "나는 북한 문제를 간단하게 생각한다. 한미일 군사동맹을 해서 선제공격으로 북한을 없애 버려야 한다. 북한 동포를 해방시켜야 한다. 정치는 간단하게 해야지 복잡하게 하면 말려든다. . . .  북한을 선제 타격해 김정은 일가를 아예 뿌리 뽑아 버려야 한다. 포클레인으로 들어내 버려야 한다"고  강경발언을 쏟아부었다.

 

김목사는 "통일 한국 시대에 저 개마고원에 두레마을을 세우는 게 꿈이다. 김일성 동상을 끌어내고, 그 자리에 교회를 세우는 게 꿈이다"고 말했다. 그날이 올 때까지 나라와 자녀들을 위해 기도하자고 했다. 참석자 수만 명은 김 목사 발언에 태극기와 성조기를 흔들며 환호했다.

 

 

 

 

 

올해 93세인 김동길 교수는 휠체어를 타고 참석해 무대에는 오르지는 못하고 단상 아래에서 발언했다. 그는 문 대통령을 비판하면서 전광훈 목사를 치켜세웠다. "전광훈 목사님은 보통 사람이 아니다. 나와 문재인 대통령은 보통 사람인데, 전 목사님은 하나님이 보낸 사람이다. 이명박·박근혜도 보통 사람이다. 전 목사님처럼 자기를 버리고 큰 뜻을 좇아야 한다. 힘을 합쳐 하나뿐인 자유민주주의를 지켜야 한다"며 문재인 정부를 비난하며 전목사를 두둔했다.

 

 

 


전광훈 목사 구속영장 기각 이슈 탓인지 이날  집회에는 평소보다 더 많은 인파가 몰렸다. 전 목사는 "할렐루야, 여러분의 기도로 제가 돌아왔다. 하나님은 우리와 함께하신다"며 감사 인사를 전했다. 그러면서 혁명은 완성됐다면서 반드시 문재인 대통령을 끌어내자고 했다.

 

전 목사는 "선택의 여지가 없다. 목숨 걸고 해내야 한다. 여러분 전체가 순국결사대가 되기를 동의하면 '아멘'해 달라. 전광훈 목사와 함께 순교의 자리에 가길 동의하면 일어나 달라"고 말했다. 집회 참석자 대다수가 아멘을 외치며 자리에서 일어났다.

 

 

 

 


최근 이란의 군부 실세가 미국에 맞서다 죽게 된 일화도 꺼냈다. 전목사는 "트럼프 대통령은 이란의 김정은한테 무인기를 보내 목을 잘랐다. 트럼프 대통령님, 김정은한테도 무인기를 보내 목을 잘라 달라. 그 일만 해 주면 미국이 할 일을 대한민국이 해 드리겠다. 똑같이 김정은을 끝내 달라"고 말했다.

 

이날 전광훈 목사 구속을 막은 공동변호인단도 단상에 섰다. 변호인단 측은, 영장 실질 심사 당시 전 목사에게 수갑을 채운 건 불법이라며 책임을 묻겠다고 했다. 경찰이 전 목사 사택 주변에 카메라 6대를 설치해 불법 사찰했다고 주장하며 이 역시 법적 책임을 지게 만들겠다고 했다.

 

전광훈 목사와 함께하고 있는 김문수 전 경기지사도 "다시는 전광훈 목사 구속 못 시킨다. 우리에게는 민변(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을 능가하는 37명의 변호사가 있고, 자유 변호사들이 뭉치고 있다"고 말했다. 김 전 지사는 "문재인을 감옥에 보내자", "박근혜 대통령을 석방하라", "김정은이를 체포해 감옥에 보내자"고 외쳤다.

 

한편, 노쇠한 교회원로와 한국지성을 대표한다는 김동길 교수의 발언을 들은 한 신앙인은 “이 땅에 예수가 죽었다. 교회에 예수는 없고 사단과 세상정치만 들어 왔다”며 “전형적인 한국교회의 부패상이 여기에 모두 집약되어 있다며 세상의 소금이 아니라 단맛에 길들려진 승냥이나 다름없다”고 이들을 비난했다. 

 

 

 

 

ⓒ 홍천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