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
박범계 "이제 내 사무실을 압수수색할 차례인가
홍천뉴스투데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12/02 [19:46]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일 자신이 지방선거 전에 김기현 전 울산시장 비위제보를 받아 청와대로 전달한 게 아니냐는 의혹에 대해 "저는 최초 문제를 제기했다는 김모씨의 이름도 모르고 대면이나 전화통화도 한 적이 없다"고 강력 부인했다.

박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이같이 말하며 "당연히 그사람으로부터 어떠한 제보도 받은 바가 없다. 당연히 무엇을 편집가공하여 문건을 만든 바도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그러면서 "작년 3월 28일 아래 <뉴시스> 기사처럼 민주당 울산시당 초청 강연을 했다"며 "강연직전 심규명 변호사가 자신의 3월 20일, 3월 27일자 기자회견문ㅡ당시 울산시장 형제들 의혹내용이 담긴ㅡ을 저에게 주면서 의혹내용을 설명했다"며 "그리고 다음날인 3월 29 법사위에서 경찰청장에게 구체적인 내용없이 비리의혹에 대한 철저수사를 촉구했다"며 자신이 법사위에서 공개한 문건은 심 변호사에게서 받은 것임을 강조했다.

박 의원이 지난해 3월 법사위 회의에서 "저에게 울산시장과 울산시장의 측근, 형제에 관련된 비리 의혹들이 이렇게 문서로 제보가 되었다"며 문건을 흔들어보인 사실이 재조명되면서 그가 청와대로 비위첩보를 전달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자 적극 해명하고 나선 것.

앞서 박 의원은 지난달 30일에도 페이스북을 통해 의혹을 제기한<조선일보> 기사 캡처를 게시한 뒤 "이젠 제 사무실을 압수수색할 차례인가요"라고 반문한 뒤, "며칠 전부터 C, TV C, M, D 등의 언론매체가 취재전화를 하더군요. 어떤 분은 찌라시성이라고 하면서...그러더니 마침내 제 이름을 넣어 조선일보가 세꼭지의 기사를 오늘 새벽에 보도하였네요. 제 반론을 실었으니 법적으로 따지긴 어렵구요"라고 <조선> 보도에 반발했다.

그는 이어 "그런데, 기사에 민주당 적폐청산위 전달, 검찰이 적폐청산위가 의혹보태고 편집했을 가능성 수사, 세련되고 고차원 법아는 곳서 쓴 것이라고 나옵니다"라며 "이 기사들을 읽은 독자들은 제가 한 말, 즉 전혀 그러한 문건을 받았거나 청와대에 전달한 바가 없다는 설명은 주목하지 않고 무언가 민주당과 박범계 의원도 연관되어 있다고 생각할 겁니다. 이렇게 대형 언론사가 검찰을 넣어 슬쩍 아니면 말고 식으로 기사를 쓰면 그걸로 끝인가요?"라고 <조선>을 성토했다.

그는 "제 판단과 우려는 이젠 검찰이 제 사무실을 압수수색하자고 나서지 않을까입니다"라며 "지금 국민들이 느끼는 검찰개혁의 핵심은 검찰의 권력유착이 아니라 검찰과 언론의 유착에 의한 기획성 과잉수사"라며 검찰과 <조선>을 싸잡아 비난했다.

 

ⓒ 홍천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