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보수단체, 만18세 선거권 부여 총력저지
홍천뉴스투데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12/02 [18:35]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 등 보수 성향 교육단체들이 선거권 부여 연령을 만 18세로 낮추는 공직선거법 개정안 국회 통과를 '총력저지' 하겠다고 선언했다.

 

 


교총과 대한사립중고교교장회 등은 기자회견을 열고 "만 18세부터 선거권을 주면 고등학교 3학년생들도 정치 활동에 참여하게 된다"면서 "교실을 정치화하는 법안으로 학생까지 정치판에 끌어들이는 어떤 시도도 총력 저지하겠다"고 밝혔다.

이 단체들은 현재 발의된 선거법 개정안을 철회하고 학생들이 선거법 위반으로 처벌받는 등 선거권 부여 연령을 낮췄을 때 발생할 수 있는 부작용 해소책부터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만 18세로 선거권 부여 연령을 낮추는 선거법 개정안은 더불어민주당과 바른미래당, 정의당, 민주평화당 등 여야 4당의 공조로 패스트트랙에 올라 지난달 27일 본회의에 자동 부의됐다.

 

ⓒ 홍천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