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석춘 칼럼
양수댐건설, 지역주민과 함께 가야 한다
용석춘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12/01 [16:04]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허필홍 군수가 지난 11월 21일 정례회 시정연설서 민선7기 들어 가장 큰 성과로 든 것이 풍천리 양수발전소 유치다. 양수댐 건설은 사업비 1조 원 중 7000억원이 지역에 직접 투자된다며 홍천발전에 큰 전환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수원이 약속한 대로 예정된 일정대로 공사가 시행된다면 침체된 홍천군은 분명히 다시 재생될 것이 분명하다.

 

 

 


그러나 지난 11월 15일 한국수력원자력의 홍천양수사업소 개소식과 함께 양수발전소 건설을 반대하는 주민들은 지난 18일부터 홍천군청 주차장에서 노숙하며 장기시위농성에 들어갔다. 주민들과의 갈등이 심화되는 가운데 최근 한수원과 홍천군은 양수댐건설을 유치하면서 환경과 관련해 산자부와 환경부의 사전협의도 없이 사업을 진행해 문제점으로 지적되고 있다.

 

양수댐 건설의 쉽지 않은 여정이 예고되고 있다. 그러나 홍천군의 양수댐 건설은 반드시 성공적으로 마무리되어야 한다.

 

홍천군이 수몰지역 주민들을 담보로 양수댐을 유치한 것은 무엇보다 홍천군이 죽지 않고 살기위해서다. 필자는 연초에 허필홍 군수가 양수댐건설을 포기한다고 했을 때 본보에 ‘양수댐 포기는 홍천을 포기한 것’이라며 다시 재개를 요구한 바 있다.

 

지난 반세기 동안 홍천군은 인구가 반 토막 나는 쇠락의 길을 걸어왔다. 앞으로 30년 후면 홍천군은 소멸될 도시로 분류되고 있다. 유일한 살길이라고 기찻길 타령도 수십 년을 외쳤지만 원점으로 돌아갔다. 태어난 고향이 소멸되는 최악이 도래되는 것보다 환경이 파괴되더라도 차악을 선택할 수밖에 없는 것이 필자만이 아닌 홍천군민 다수의 뜻일 것이다. 그렇다면 홍천군은 양수댐 건설이 차질 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사전에 방해요소를 철저히 차단해야 한다.

 

양수댐은 무엇보다 주민들을 담보로 유치된 만큼 이들 삶의 새 터전은 이전보다 더 나은 환경과 조건을 충족시켜 주어야 한다. 반대주민들에게 더 가까이 가서 이해와 합의를 이끌어 내야 하는 몫이 홍천군에 있다. 또한 이들 지역주민들과 함께 동등한 입장에서 한수원이 제대로 약속을 지킬 수 있도록 견인장치가 마련되어야 한다.

 

한수원이 국가의 국책사업임을 강조하지만 한편 한전산하의 기업의 이익을 우선할 수 있기에 언제든지 사업이 변경될 수 있음을 간과해선 안된다. 한편 수몰지역주민들도 무조건적인 반대보다 차선의 방법서 최대한의 보상을 이끌어내고 최소의 환경파괴를 위한 감시자로 공조해 협력해야 한다. 아무도 없는 곳에서 혼자 살 수는 없지 않은가?

 

 

용석춘  홍천뉴스투데이 편집장

 

 

ⓒ 홍천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