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
장제원 "민주당 총선기획단 섬뜩....특히 금태섭"
홍천뉴스투데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11/05 [16:18]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은 5일 "민주당의 총선기획단 인선을 보니 섬뜩한 생각이 든다"고 경계심을 드러냈다.

장제원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이같이 말하며 "강경파, 온건파, 주류, 비주류, 청년, 여성 등을 두루 아우르는 인선도 그렇지만, 유독 제 눈에 띈 인물은 금태섭 의원"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금 의원과는 같은 상임위에서 일하고 있는 터라 그의 발언을 거의 빠지지 않고 듣는다. 가끔은 ‘민주당 의원 맞어?’ 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거침없이 소신발언을 한다. 심지어, 대통령께서 시정연설에서도 언급했을 만큼 여권에서는 사법개혁의 상징으로 밀어붙이고 있는 ‘공수처’마저 강하게 반대하는 발언을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민주당 지지층 사이에서 ‘탈당하라'라는 거센 비난도 일었다. 그러나, 민주당은 그를 내치기는 커녕 중용했다"면서 "물론, 사무총장과 핵심실세인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이 버티고 있는 기획단에서 금 의원이 얼마나 큰 역할을 할지는 의문이지만, 그의 다름을 사버리는 민주당의 모습은 이번 총선을 대하는 민주당의 결기가 어느정도인지 가늠케 한다"고 토로했다.

그는 그러면서 "확장성을 고려하면서도 당의 포용성과 다양성을 보여주려는 민주당의 한 수이며 어떤 인재영입보다 효과적인 전략으로 보여진다"면서 "과거 민주당은 ‘친노 패권주의’라는 말이 일상화되어 있을 정도로 폐쇄적인 구조였다. 그 고질병이였던 ‘친노 패권주의’가 ‘친문 순혈주의’로 이어질 거라는 기대(?)를 외형적으로나마 깨는 ‘부수입’도 챙겼다"고 분석했다.

그는 화살을 자유한국당으로 돌려 "민주당은 벌써 세번째 집권을 하고 있는, 간단한 정당이 아니다. 상대하기 무척 버겁고 세련된 전략을 구사하는 정당으로 성장했다"며 "자유한국당도 달라져야 한다. 지지층만 바라보는 폐쇄적인 모습을 탈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구체적으로 "조금의 다름을 인정하고, 아니 그 다름을 오히려 반기며 중간으로 중간으로 성큼성큼 나아가야 한다"며 "과거의 문제에 발목잡혀 좌고우면할 시간이 없다. 개혁보수와 정통보수가 통합하여 큰집을 지어야 한다. 피해의식에 사로잡힌 ‘과거형 인재’가 아니라, 외연확장을 위한 ‘미래형 인재’를 영입해야 한다"며 인재영입 파동을 일으킨 황교안 지도부에 쓴소리를 했다.

ⓒ 홍천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