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천뉴스
홍천군 계절근로자 사업, 풍성한 마무리
필리핀 산후안시 게절근로자 354명 출국
용석운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11/05 [14:01]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홍천군은 11월 5일(화), 외국인 계절근로자의 제4차 출국을 끝으로 「2019년도 계절근로자 사업」을 마무리한다.

 

 

 


이번에 출국하는 계절근로자는 85명으로, 관내농가에 머무르며 고랭지 채소재배 등의 농업에 3개월 간 종사하고 고향으로 돌아간다. 2019년 한 해 동안 군의 우호도시인 필리핀 산후안시에서는 4회에 걸쳐 총 354명의 계절근로자가 입국하였으며, 지난 8월 폭염에 열사병 발생으로 한 차례 고비를 겪기도 했지만, 한 명의 이탈자 없이 354명 전원이 무사히 출국해 전국에서 손꼽히는 규모에도 불구하고 3년 연속 이탈자 제로의 기록을 남겼다.

 

군은 계절근로자들을 위해 수타사와 공작산 생태숲 체험일정을 마련했다. 일 년 내내 여름인 필리핀에서는 볼 수 없는 단풍을 신기하게 여기고, 사진을 찍어 SNS에 공유하는 근로자들의 모습에 착안한 이번 일정은, 계절근로자들의 노고를 격려하는 동시에 SNS를 통해 홍천의 명소가 자연스럽게 홍보되는 효과를 얻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군은, 산후안시 농업사무소에서 조성한 계절근로자들의 시범포에서 사용될 비료 살포기 3대를 지원하여 홍천에서 배운 농업기술과 농기계 작동 방법을 필리핀 현지에서도 응용할 수 있도록 배려했다.

 

계절근로자들은 “저수지, 농수로 등 잘 정비된 홍천의 관개시설과 생산성 높은 농업에 많은 것을 느꼈다”고 입을 모았다. 군 관계자는 “개발도상국에는 약 5억의 기아 인구가 굶주리고 있지만, 선진국은 영양의 과잉 섭취로 인해 여러 가지 질병이 문제가 되고 있다”며“계절근로자 사업은 단순히 고용과 근로의 계약관계가 아닌, 세계가 직면한 식량문제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계절근로자 사업은 고령화 등으로 인한 농촌의 일손부족 현상과 농업의 계절성을 고려해 농번기 3개월 동안 합법적으로 외국인을 고용할 수 있는 사업으로, 군은 2017년 81명, 2018년 312명, 2019년 354명의 산후안시 계절근로자를 도입해 관내 농가의 일손을 도왔다. 

 

ⓒ 홍천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