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
박찬주 "임태훈, 삼청교육대 보내야" vs 정의당 "치떨려"
홍천뉴스투데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11/04 [16:26]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박찬주 전 육군대장은 4일 자신 부부에 대해 '공관병 갑질'을 제기한 임태훈 군인권센터소장을 향해 "삼청교육대 교육을 한번 받아야 하는 사람"이라며 전두환 정권의 대표적 폭압인 삼청교육대를 거론, 비판을 자초했다.

박 전 대장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63스퀘어 별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군대에 다녀오지 않는 사람이 군대에 대해 재단하고 무력화 시키는 것에 분개하지 않을 수 없고, 여기에 동조하는 정치인 또한 각성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어 "군인권센터가 사령관을 모함하는 것은 군위계질서에 바람직하지 않다"며 "공산주의자들이 유치원부터 자녀 교육을 시켜서 '니네 아버지가 김일성 욕하면 신고하라'는 식으로 인륜을 파괴하는 것과 뭐가 다르냐"고 비유하기도 했다.

그는 그러면서 "군인권센터가 인권을 위해 무엇을 노력하는지 모르겠다. 순기능보다 역기능이 더 크다고 본다"며 "군인권센터의 해체를 촉구하며 임태훈 소장을 무고죄와 허위사실 유포로 고소하겠다"고 고소 방침을 밝혔다.

그는 갑질 논란에 대해선 "(내 아내가) 냉장고를 절도해 가져갔느니, 전자팔찌를 채워 인신을 구속했느니, 제 처를 여단장으로 대우하라 했다느니, 잘못한 병사를 GOP로 유배 보냈다는 의혹들은 모두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졌다"며 "갑질이라는 용어에 동의하지 않는다"고 부인했다.

그는 자유한국당의 입당 보류로 불투명해진 내년 총선 출마 여부에 대해선 "당에서 필요해서 쓰겠다면 제 역할을 하겠지만 필요하지 않다면 억지로 어떻게 하겠냐"면서도 "어디든 험지로 가서 1석이라도 더 차지하면 (한국당에) 도움이 되지 않겠나. 고향인 천안으로 가든지 계룡으로 가든지 여기를 떠나지 말고 같이 하자는 분들이 많다"며 총선 출마 의지를 강하게 드러냈다.

한편 박 전 대장의 삼청교육대 발언에 대해 정의당 김종대 수석대변인은 "참 뭐라고 말을 해야될지 가슴이 먹먹해서 말이 안나온다"며 "삼청교육대가 교육대학도 아니고 본인들이 옛날 정변을 저지르면서 만든 희대의 인권탄압인데 그 이름을 떠올리는 것만 해도 치가 떨리는데 이런 식으로 자기 방어를 한다는 게 말이다"라고 질타했다.

삼청교육대는 1980년 8월 4일 전두환 국보위가 '사회악 일소'를 명분으로 자행한 대표적 인권침해사건으로, 6만여명을 체포해 4만여명을 강제로 가둬 온갖 폭력과 곤봉체조 등을 시키는 과정에 수많은 사망자와 부상자가 발생했다.

1988년 국정감사 당시 국방부 보고에 따르면 교육 중 54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 홍천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