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
일본 수출규제 피해기업 등에 1조원 규모 기술보증 지원
소재·부품·장비 기업에 3300억원 규모 만기연장·신규 보증 집중 공급
최흥식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08/12 [18:47]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중소벤처기업부와 기술보증기금은 추가경정예산이 국회를 통과함에 따라 기술 중소기업 등의 자금 애로사항을 해소하기 위해 1조원 규모의 기술보증 공급에 나선다고 12일 밝혔다.

 

 


우선 화이트리스트 배제 등 일본의 수출규제로 피해를 입었거나 예상되는 소재·부품·장비 분야 기업에 3300억원 규모의 만기연장·신규보증을 지원한다.

 

3300억원 중 1300억원은 기존보증에 대한 만기연장 확대에 사용할 예정이다.

 

또 자체 재원 등을 기반으로 일본 수출규제 피해기업에 긴급 유동성 자금을 지원하기 위한 2000억원 규모의 특별보증 프로그램을 신설, 중소기업의 경영정상화를 지원할 방침이다.

 

특히 이 중 1000억원은 이번 추경에 포함되지 않았지만 일본 수출규제에 따른 중소기업의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기보가 자체 재원과 은행 협약 출연금으로 마련했다.

 

기보는 또 이번 일본의 무역보복에 따른 기업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5일부터 ‘일본 수출 애로·피해 신고센터’ 및 비상대책단을 운영하고 있다.

 

아울러 이번 추경을 통해 수출 중소기업에 대해 3000억원, 미세먼지 저감시설 도입기업 및 기술개발기업에 2500억원, 제2벤처 붐 가시화를 위해 1200억원 등 총 6700억원의 보증을 공급한다.

 

제2벤처 붐 가시화와 관련해서는 예비 유니콘기업과 엔젤투자 유치기업의 성장을 위한 엔젤플러스 프로그램 등에 대해 보증을 지원한다. 예비 유니콘기업 보증지원을 받을 기업의 자격 요건도 기존보다 완화하기로 했다. 

 

ⓒ 홍천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