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
무역흑자 급감, 원/달러 환율 1190원대로 급등
홍천뉴스투데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08/01 [20:14]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7월 수출도 두자릿수로 감소한 것으로 잠정집계됐다. 8개월 연속 감소 행진이다.

1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7월 수출이 작년 동월보다 11.0% 줄어든 461억4천만달러로 잠정 집계됐다.

이는 전달인 6월(-13.7%)보다는 소폭 개선된 것처럼 보이나, 조업일수가 늘어난 데 따른 착시현상이다.

실제로 일평균 수출액은 18억4천500만달러로 -14.5%로 나타났다.

수입은 437억달러로 작년 동월보다 2.7% 감소에 그쳐, 무역흑자는 24억4천만달러의 흑자로 크게 줄어들었다. 전달 무역흑자는 41억7천만달러였다.

이처럼 무역흑자가 급감한 것으로 나타나자, 이날 서울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1,190원대로 급등하는 등 환율이 다시 크게 불안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품목별로 보면 반도체(-28.1%)와 석유화학(-12.4%), 석유제품(-10.5%)은 단가 하락으로 수출 부진을 이어갔다.

반대로 자동차(21.6%)와 차부품(1.9%), 가전(2.2%) 등과 바이오헬스(10.1%)와 화장품(0.5%) 등 신수출동력 품목은 선방했다.

국가별로는 중국(-16.3%), 미국(-0.7%)에서 부진했다. 반면, 유럽연합(0.3%)과 아세안(0.5%), CIS(14.5%) 수출은 늘었다.

 
ⓒ 홍천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