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
반기문 "지금이야말로 한일 정상이 대화해야 할 때"
홍천뉴스투데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07/08 [18:13]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반기문 전 UN 사무총장은 7일 일본의 수출규제와 관련, "지금이야말로 정상 간에 같이 얼굴을 맞대고 진짜 격의 없는 대화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반 전 총장은 이날 KBS '일요진단 라이브'에 출연해 "한일 관계가 이렇게 가는 것은 누구에게도 바람직하지 않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지금이야말로 한일 정상회담을 할 때"라며 "문재인 대통령이 정상 간에 이 문제를 해결하는 리더십을 보이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남관표 주일 한국대사가 일본 언론사를 방문해 한일 정상회담의 필요성을 언급한 데 대해 "좋은 생각이다"라며 "정치나 체면 등을 고려해 정상회담 제의를 누가 먼저 하느냐의 문제가 있을 수 있지만, 지금 상황이 악화돼 있고 시간을 끌수록 더 꼬일 수 있기에 빨리 정상회담을 해서 큰 해법을 마련하는 게 좋다고 생각한다"며 거듭 조속한 한일 정상회담을 촉구했다.

그는 그러면서 "아마 일본도 정상 간에 해결하는 계기를 기대하고 있을 것"이라며 "시간을 끌면 끌수록 더 곪아 터지게 돼 있으니 환부를 빨리 도려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지금 한일관계가 잘못하면 양국 국민 간에 반목이 생기는 상황까지 갈 수 있다"면서 "우리나라에서 일본제품 불매운동까지 벌어지는 것은 바람직스럽지 않으며, 너무 격한 반응을 보이는 것은 좋지 않다"고 지적했다.

그는 미국의 역할에 대해선 "거시적인, 국제적인 안목에서 한일 관계를 해결하려면 미국의 어떤 어드바이스, 중재적인 역할도 필요하다"며 "정식 중재는 아니더라도 미국이 적당한 영향력을 행사할 수도 있지 않나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그는 최근 만난 미국 측 요인에게 한일 갈등이 격화하는 상황에서 미국의 역할이 필요하다는 뜻을 전달했고, 이에 대해 미측 인사는 "알겠다"는 반응을 보였다고 전하기도 했다.

그는 일본 정부에 대해선 "일본이 오사카 G20정상회의에서 공정하고 비차별적인 무역 관계에 대한 합의를 한 3일 후에 이런(수출규제) 조치를 한 것은 참 마땅치 않다"며 "바람직스럽지 않고 너무 성급했다"고 유감을 표명했다.

그는 문재인 정부에 대해서도 "우리나라 정부 또한 강제징용 배상 대법원판결과 관련해 '사법부의 결정이기 때문에 어떠한 조치도 취할 수 없다'는 상당히 소극적인 자세를 취해 이렇게 터져버린 것에 대해서 다시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면서 "이 부분은 아주 아쉽게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 홍천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