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천뉴스
최문순 도정, 총체적 위기, 공약폐기처분. .
홍천뉴스투데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06/19 [23:19]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자유한국당 강원도의원 11명은 19일 오전 11시 강원도의회 세미나실에서 최문순 도지사의 즉흥적이고 일방통행식 정책이 도민 삶의 질을 하락시키고, 강원경제에 파탄을 불러오고 있다며, 도민의 평가를 두려워할 것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신영재 원내대표를 비롯한 자유한국당 소속 도의원들은 “도지사 공약이 폐기처분 되거나 혼선만 가중된 답보상태”라며 “포퓰리즘 행정과 허술한 행정에서 벗어나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들은 기자회견문에서 “강원도정에 대한 작금의 현실은 말로는 형용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으며, 도지사가 제대로 추진하는 일이 하나도 없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라고 하면서 “강원도의 가계부채는 현재 역대최고인 20조를 기록하고 있으며, 청년은 일자리를 찾아 타시도로 떠나고 있다. 도정구호인 소득2배, 행복2배라는 말을 빚더미2배, 불행2배로 바꿔 부르는 도민의 절규를 새겨들을 것”을 촉구했다.

 

10대 도의회에서 야당이 된 한국당 의원들이 별도 회견을 가진 것은 올 들어 처음이다. 지난 해에는 레고랜드 코리아 사업변경 동의안에 대한 반대입장을 2차례 밝혔다. 이들은 춘천 레고랜드 사업의 위약금 지급 가능성,제천∼삼척 고속도로 추진 불투명,2021 동계아시안게임 및 세계춘천불꽃대회 포기, 강원상품권 사용 급감, 알펜시아 매각 답보 등을 언급하며 지적을 이어갔다. 특히 “18개 시·군과 약속한 36개 공약이 흐지부지 됐고 그나마 완료된 공약은 한국당 등 중앙정치권, 국회의원들의 노력이 없었다면 불가능했던 일”이라고 주장했다. 신영재 대표는 “강원도에 남은시간이 없다. 이제라도 능력있는 인사 중용으로 도정의 난맥상을 풀고 포퓰리즘 행정에서 벗어나 선택과 집중으로 정책을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의당 강원도당도 지난 13일 기자회견을 통해 “민선 7기 지자체 및 의회가 도민 기대에 전혀 부응하지 못하고 출범 1년 동안 구태정치의 모습만 보여줬다”고 비판, 보수와 진보와 상관없이 야권의 도정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 홍천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