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
윤여준 "이낙연 평 좋아, 민주당 복귀후 흥미로워"
홍천뉴스투데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06/03 [18:33]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윤여준 전 환경부 장관은 3일 이낙연 국무총리에 대해 "제가 보기에는 평이 좋은 것 같다"고 밝혔다.

윤 전 장관은 이날 KBS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와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하며 "아주 존재감이 없지도 않으면서 존재감을 만들려면 무슨 문제가 있을 때 적절하게 나서고 적절하게 들어가고 이거를 해야 하고, 이게 쉽지 않은데 그거를 상당히 잘하는 것 같다"고 호평 이유를 밝혔다.

그는 그러면서 "제가 공직 생활하는 동안 경험을 통해서 볼 때 제 생각에는 대한민국 공직 중에서 가장 하기 어려운 자리가 두 자리가 있다"며 "그게 뭐냐 하면 첫 번째가 국무총리라는 자리고 두 번째가 대통령 비서실장이라는 자리"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두 자리가 국정을 조정하는 자리인데, 좀 자기 직책을 아주 능동적이고 적극적으로 수행을 하면 금방 설친다는 소리가 나오면서 견제가 들어가고, 조심스러워서 소극적으로 하면 금방 무능하다는 소리가 나온다. 그 둘 다 안 좋은 것"이라며 "어떻게 하면 설친다 소리도 안 듣고 무능하다 소리도 안 들으면서 자기 역할을 하느냐. 절대 쉬운 일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그러나 이 총리 대망론에 대해선 "말하자면 일인지하만인지상이라고 치자. 거기서 2인자라고 치자고요. 2인자의 위치와 1인자의 위치는 전혀 다른 거예요. 그러니까 대통령과 국무총리는 전혀 다른 자질을 요구하는 것"이라며 "국무총리를 잘했다고 해서 반드시 훌륭한 대통령이 될 거라고 기대하는 건 무리"라고 선을 그었다.

그는 이 총리의 더불어민주당 복귀설에 대해선 "원래 뭐 또 그 양반은 국회에 계시다가 간 거잖아요. 그래야할 것"이라며 "그거를 흥미롭게 보는 사람 많이 있을 것"이라며 여운을 남겼다.

ⓒ 홍천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