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
나경원, 봉준호 칸 수상 대통령 비판 소재로 삼아
홍천뉴스투데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05/28 [18:44]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제72회 칸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을 받은 봉준호 감독, '명예 황금종려상'을 받은 알랭 들롱 이야기를 하다가, 이를 문재인 대통령 비판 소재로 활용한 것에 대해 영화인들이 강하게 비판하고 나섰다. 
 
나 대표는 27일 오후 당대표 주재로 열린 상임위원장·간사단 연석회의에서 "한국영화 100년의 선물, 봉준호 감독이 가져다주셨다. 진심으로 축하와 감사의 인사를 꺼낸다"고 발언을 시작했다.

이어 "그런데 칸 영화제 소식 중 흥미로운 것은 알랭 들롱이 7번째 실패 끝에 '명예 황금종려상'을 받았다"면서 "알랭 드롱이 데뷔한 영화가 <태양은 가득히>고 거기서 알랭 드롱이 맡은 역할이 거짓말을 하면서 스스로 거짓말을 진실로 믿는 '톰 리플리'인데 그걸로 인해서 '리플리 증후군'이라는 용어가 생기게 됐다"고 덧붙였다.
 
나 원내대표는 "그걸 보면서 딱 생각한 게 문재인 정부"라며 "문재인 정부가 '경제가 나아지고 있다, 좋아지고 있다'고 계속 (거짓말) 하고 있다. 계속 거짓말 하는 것을 보면서 '리플리 증후군'이 떠올랐다"고 말했다. 칸영화제 수상 소식을 정부 비판으로 연결시킨 것이다(관련 기사 : 봉준호 수상 축하한 나경원,'리플리 증후군' 말한 까닭 http://omn.kr/1jh2t). 

앞서 나 원내대표는 봉 감독의 수상 소식이 전해진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휴일에 국민들께 아주 기쁜소식을 전해 준 봉준호 감독께 축하와 감사의 인사를 전합니다"라며 "한국적 감성으로 세계인에게 감동을 준 영화 기생충의 봉감독과 배우, 스탭들의 헌신에 박수를 보냅니다"라고 적었다.
 
"뻔뻔한 인간들"

한 중견 여성감독은 SNS에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봉준호 감독을 감흥 없이 축하하고, '명예 황금종려상을 받은 알랭 들롱-<태양은 가득히> 데뷔-톰 리플리-리플리 증후군-문재인 정부 폄훼'로 이어진 것은 파티장에 검은 상복 입고 나타나 마스카라 마구 번지며 내 탓 아니라고. 나 어쩌냐고, 곡 하는 형국"이라고 나경원 원내대표와 자유한국당을 비판했다.
 
국내 영화제의 한 관계자 역시 "뻔뻔한 인간들"이라고 성토했다. 그는 '정부에 반대하는 사람들은 절대 정부 기금을 지원할 수 없다며 초청에서 제외하라'고 했던 지난 정권의 블랙리스트 관련 사례를 언급하며, 블랙리스트로 문화예술계를 탄압했던 세력들의 반성 없는 태도를 강하게 질책했다.
 
실제로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진상조사 및 제도개선위원회'가 발간한 백서에 따르면, 당시 한국영상자료원 한 프로그래머는 2015년 3~4월께 '한불상호교류의 해' 사업을 협의하기 위해 세종시 해외문화홍보원을 방문했다가 특정 감독과 영화의 초청 배제 지시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는데, 초청 배제대상 중 한 명이 봉준호 감독이었다.
 
당시 해당 영상자료원 프로그래머는 "그 분은 모시고 싶어도 쉽게 모실 수 있는 분이 아니다. 감독들이 오라면 오고 가라면 가는 그런 사람들이 아니다"라고 거부했다. 하지만 이후 자신까지 블랙리스트에 올라 인사상 불이익을 당하기도 했다. 

봉 감독의 배제 사유에 대해 영상자료원 프로그래머는 이후 조사과정에서 "2015년 베를린국제영화제에서 한국정부 관련 비판 발언을 했기 때문에 이와 연관이 있는 것 같다"고 밝혔다.
 
봉준호 감독은 2015년 베를린국제영화제 심사위원으로 선정됐는데, 당시 심사위원단 기자회견에서 한국에서 영화제의 독립성과 표현의 자유가 위협 받는 것과 관련된 질문에 소신있게 답변한 것이 박근혜 정권의 눈 밖에 난 이유인 것으로 보인다.

당시 봉준호 감독은 "부산국제영화제 얘기냐"고 되묻고는 "부산시가 영화제의 원리, 원칙이나 역사에 대해 정확히 이해 못해서 이런 상황이 벌어지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또한 언론 인터뷰에서도 "심사위원 기자회견 후 동료 심사위원들이 '중국, 이란 아니고 남한(South Korea) 얘기 맞느냐'고 놀라더라"면서 "모든 영화는 상영될 수 있어야 한다. 그럴 수 없다면 명백한 위헌"이라고 비판했다.
 

봉준호에 트라우마 준 박근혜 블랙리스트 

 

봉준호 감독이 칸 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한 25일에는 2년 전 영화 <옥자>로 제70회 칸국제영화제에 참석한 봉 감독이 AFP 통신과 한 인터뷰가 SNS에서 화제가 되기도 했다.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도 블랙리스트 명단이 있는 기사와 봉 감독의 인터뷰 기사를 함께 공유하면서 "이 경사(봉준호 감독의 황금종려상 수상)를 계기로 박근혜 정권의 '문화계 블랙리스트' 명단을 다시 본다"라고 밝혔다.
 
봉 감독은 당시 인터뷰에서 박근혜 정부 시절 블랙리스트 명단에 올랐던 것에 대해 "블랙리스트가 존재했던 시간은 한국 예술인들을 깊은 트라우마에 잠기게 한 악몽 같은 몇 년이었다"라고 밝혔다.
 
AFP 통신은 '새 정부가 들어서면서 봉준호 감독은 블랙리스트에서 블록버스터로 변화를 맞이했다'고 평가했는데, 봉 감독은 "표현의 자유가 회복된다면 미래 역시 더욱 밝을 것이라 믿는다"라고 말했다.
 
당시 평가대로 블랙리스트에서 벗어난 봉준호 감독은 한국영화 최초로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이라는 쾌거를 이뤘다. 하지만 블랙리스트로 문화예술계를 탄압했던 정치세력인 자유한국당은 일말의 사과나 반성도 없이, 봉 감독의 수상을 축하한다면서도 그것을 정부 비판으로 연결 짓는 뻔뻔한 태도를 보이고 있는 셈이다.
 
과거 블랙리스트에 올랐던 원승환 인디스페이스 부관장은 "블랙리스트는 정상적인 행정이 아니라 범죄로, 자기들이 범죄를 저질러 놓고 그런 인식조차 하지 못하는 사람들은 또 다시 범죄를 저지를 것"이라며 "블랙리스트 범죄에 책임을 물어야 하는 이유"라고 강조했다.

블랙리스트로 과거 불이익을 당한 한 피해자는 "그만 잊으려 해도 뭔가 울컥하는데, 오늘 나경원 원내대표가 불을 확 붙였다"며 불쾌함을 드러냈다.

ⓒ 홍천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