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
중국 "600억달러 미국산에 보복관세"
홍천뉴스투데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05/14 [21:20]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중국이 13일 미국의 보복 관세에 맞서 맞보복 관세를 선언, 미중 무역전쟁이 극으로 치닫는 양상이다.

중국 정부는 이날 밤 성명을 통해 "미국의 관세 부과에 대응해 6월 1일 오전 0시부터 미국산 수입품 일부에 대해 추가 관세를 부과할 방침으로, 관세율은 품목별로 5%, 10%, 20%, 25%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보복 관세가 부과되는 미국산은 600억달러에 달하는 총 5천140개 품목이다. 2천493개 품목은 25%, 1천78개 품목은 20%, 974개 품목은 10%, 595개 품목은 5% 관세를 부과한다.

중국 정부는 "미국 측이 추가 관세 부과를 통해 무역갈등을 고조시키고, 협상을 통한 무역 이견 해소라는 원칙을 어겼다"며 "다변주의를 지키고, 우리의 합법적인 권한을 지키기 위해 어쩔 수 없이 미국산 수입품에 추가 관세를 부과하게 됐다"며 보복관세의 당위성을 강조했다.

이번 조치는 미국 정부가 지난 10일 2천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대해 25%의 보복관세를 부과한 데 따른 반격으로, 특히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미국에 대한 보복조치를 하지 말라고 강력 경고한 직후 나온 것이어서, 사실상 중국의 전면전 선언 성격이 짙다.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 보복관세 발표 3시간 전 트위터를 통해 "관세가 부과된 기업들은 중국을 떠나 베트남 등 다른 아시아 국가로 갈 것이다. 이것이 중국이 협상 타결을 간절히 원하는 이유다. 중국에서 사업하려는 이들은 아무도 남지 않을 것"이라면서 "중국엔 아주 안 됐지만, 미국엔 아주 좋다. 중국은 지난 수년간 미국을 너무나 많이 이용해왔다"고 중국을 비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면서 "그러니까 중국은 보복해서는 안 된다"며 "더 나빠지기만 할 뿐"이라고 경고했다.

트럼프의 트위터는 중국의 맞보복 관세 부과 움직임을 접한 뒤 나온 최후통첩성 경고였던 셈. 그러나 중국이 이를 무시하고 보복조치를 단행하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예고한대로 아직 보복관세를 부과하지 않은 3천여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대해서도 보복관세를 부과할 가능성이 높아지는 등 미중 무역전쟁은 파국으로 치닫는 모양새다.

중국이 보복관세 부과 시점을 오는 '6월 1일'로 잡은만큼 이 기간중 미중 무역협상이 타결되면 최악의 파국은 면할 수 있어 보이나, 트럼프 대통령도 쉽게 물러설 조짐을 보이지 않고 있어 향후 상당 기간 미중 무역전쟁이 최고 수위까지 긴장도를 높여가며 세계경제에 먹구름을 드리울 전망이다.  

ⓒ 홍천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