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천뉴스
오징어·삼치↑ 고등어 ↓
홍천뉴스투데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05/05 [19:09]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해양수산부는 올해 3월 연근해어업 생산량이 지난해 3월에 비해 13% 감소했다고 3일 밝혔다.

 

주요 어종별로 보면 오징어(483%↑), 삼치(49%↑), 가자미류(20%↑) 등의 생산량이 전년보다 증가했고 멸치, 붉은대게, 참조기, 청어는 전년 수준과 비슷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고등어(84%↓), 갈치(51%↓)는 전년보다 생산량이 감소했다. 

 

해양수산부는 올해 3월 연근해어업 생산량은 4만 7000 톤으로 지난해 3월(5만 4000 톤)에 비해 약 13% 감소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서울 동작구 노량진 수산시장에서 고등어들이 손님을 기다리고 있는 모습.(사진=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해양수산부는 올해 3월 연근해어업 생산량은 4만 7000 톤으로 지난해 3월(5만 4000 톤)에 비해 약 13% 감소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서울 동작구 노량진 수산시장에서 고등어들이 손님을 기다리고 있는 모습.(사진=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통계청이 발표한 어업생산통계에 따르면, 올해 3월 연근해어업 생산량은 4만 7000 톤으로 지난해 3월(5만 4000 톤)에 비해 약 13% 감소했다. 

 

주요 어종별 생산량은 멸치 6790톤, 청어 2768톤, 가자미류 2511톤, 고등어 1795톤, 갈치 1599톤, 오징어 1264톤 등이다. 

 

 

 

오징어는 최근 대마난류 세력 강화에 따른 연근해 고수온(평년대비 1.0~3.0℃↑) 분포의 영향으로 어기가 지속되면서 제주주변해역~동해전역에 걸쳐 어장이 형성되어 근해채낚기, 대형트롤, 정치망 등에서 어획량이 크게 증가했다.

 

삼치 또한 제주주변 및 남해 수온이 평년보다 높게(평년대비 0.5~1.5℃) 형성돼 월동을 위해 남하하는 어군이 줄어들면서, 제주주변해역에서의 어군밀도가 증가함에 따라 대형선망과 쌍끌이어업에서 어획량이 크게 증가했다.

 

반면, 고등어는 지난해 어획량이 큰 폭으로 증가함에 따라 이번 어기 총허용어획량(TAC) 할당량이 대부분 소진되면서 어획량이 감소했다. 

 

갈치는 주어장인 서해남부 및 제주 서부해역의 수온이 평년보다 낮아지면서(0.5~2.0℃↓) 어군이 북부 동중국해 전역으로 분산되어 대형선망어업의 어획량이 전년보다 크게 감소했다. 

 

한편, 올해 3월 연근해어업 생산금액은 전년 수준인 2365억 원으로 집계됐다. 

 

주요 어종별 생산금액은 오징어(101억)가 전년보다 500%, 붉은대게(130억)가 72% 증가한 반면, 멸치(88억)는 44%, 고등어(38억)는 59% 각각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조일환 해수부 어업정책과장은 “2월까지 어획량 증가 추세가 이어지다 3월에는 고등어, 갈치 등의 어획 부진으로 생산량이 감소했다”며 “적극적인 자원관리로 양적 증가뿐만 아니라 질적 향상을 통해 어업인의 소득을 높일 수 있는 정책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홍천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