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
유승민, 꼭두각시 데리고 한국당 돌아가라
송석준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04/25 [18:52]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유승민 바른미래당 전 대표가 손학규 대표에게 사퇴를 요구하자, 손 대표 최측근인 이찬열 바른미래당(수원 장안) 의원이 25일 "유승민 의원은 꼭두각시 데리고 자유한국당으로 돌아가라"고 맞받았다.

이찬열 의원은 이날 성명을 통해 이같이 말하며 "국회선진화법에서 규정한 정당한 절차인 ‘패스트 트랙’을 막겠다며 농성을 하고, 국회의장까지 찾아가 막무가내로 행패를 부린 자유한국당은 논할 가치조차 없다. 가장 가관이었던 것은 유승민 의원이었다"고 비난했다.

그는 이어 "명색이 대한민국 대선후보였고 바른미래당 대표였다는 사람이 원내대표의 정당한 권한인 의원 사보임을 막겠다며 국회사무처 의사과 사무실을 점거하고 있는 모습을 보면서 자유한국당에서는 참으로 대견해했을지 모르겠지만, 지난 대선에서 그를 찍었던 국민들은 손가락을 원망했을 것"이라며 "의원총회에서 투표로 결정된 패스트 트랙을 어떻게든 막겠다는 행태가 자유한국당 의원인지 바른미래당 의원인지 헷갈릴 지경"이라고 질타했다.

그는 나아가 "그가 보여준 모습은 자유한국당에게 '나 좀 데려가 줘, 너희를 위해 이렇게 열심히 하잖아'라고 애타게 구애하는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그가 왜 세간에서 ‘좁쌀정치’를 하는 ‘좁쌀영감’이라 불리는지도 잘 알 수 있었다"고 원색비난도 서슴지 않았다.

그는 "유승민 의원에게 요구한다. 당장 바른미래당을 떠나라. 꼭두각시 노릇을 하고 있는 자들도 데리고 함께 떠나라. 바른미래당을 떠나는 것이 국민과 당을 위한 길"이라며 거듭 유 의원 등 바른정당계에게 탈당을 촉구했다.

ⓒ 홍천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