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천뉴스
화마가 속초 휩쓸 때, 속초시장 부인과 제주여행
홍천뉴스투데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04/07 [17:38]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대형산불이 4일 속초시를 휩쓸고 있을 때, 정작 속초시장은 제주도에서 부인과 여행중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문제의 속초시장은 산불이 발생한지 15시간 뒤인 5일 오전 늦게야 속초에 모습을 드러내 비난이 빗발치고 있다.

5일 SBS <8뉴스>에 따르면, 김철수 속초시장은 이날 아침 이낙연 국무총리가 화상으로 긴급 관계장관 회의를 주재할 때 나타나지 않았다. 이날 아침 회의에서 속초 시내 상황을 브리핑한 건 부시장이었다.

김 시장은 산불 발생 15시간이 지난 오전 10시 20분에야 속초상황실에 모습을 드러냈다.

김 시장은 "아내의 환갑과 결혼 35주년을 맞아 제주도 가족 여행 중이었다"며 "어제 8시에 돌아오려 했으나 마지막 비행기가 매진이어서 오늘 첫 비행기로 귀환했다. 대신 부시장에게 산불 관리를 부탁했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최근 기상청은 연일 날씨가 건조하고 강풍이 불어 산불이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는 예보를 발표해왔고, 더욱이 전국 곳곳에서 산불이 일어나면서 범정부 차원의 총력대응이 벌어지고 있던 시기이기도 하다.

이런 마당에 김 시장이 주말도 아닌 평일에 가족들과 여행을 떠난 사실이 드러나면서 SNS 등에는 비난이 빗발치고 있다.

김 시장은 속초에서 계속 공무원 생활을 해 부시장까지 승진했다가 지난해 지방선거때 더불어민주당 공천을 받고 당선된 단체장이다.

ⓒ 홍천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