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풍성한 봄철 지역축제
홍천뉴스투데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04/07 [17:30]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4일 제주 서귀포시 표선면 가시리 조랑말체험공원 일대에서 열린 '제37회 제주유채꽃축제'를 찾은 관광객들이 봄의 정취를 만끽하고 있다.(사진=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4일 제주 서귀포시 표선면 가시리 조랑말체험공원 일대에서 열린 ‘제37회 제주유채꽃축제’를 찾은 관광객들이 봄의 정취를 만끽하고 있다

 

4월 따뜻한 봄, 봄철 지역축제가 많아짐에 따라 안전사고 예방에 주의가 필요하다.

 

행정안전부는 이달 7일부터 13일까지 안전사고 주의보를 발령하고 지역축제에서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각별히 유의해달라고 당부했다.

 

문화체육관광부가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올해 지역축제는 날씨가 포근해지는 4월 124건으로 크게 증가해 5월까지 총 248건(전체의 28%)이 개최될 예정이다.

 

 

 

그중에 10만 명 이상이 참여한 축제는 98건이며 영등포 여의도봄꽃축제(500만 명), 진해군항제(315만 명), 서울 장미축제(233만 명) 등 100만 명 이상 참여한 축제는 7건이다.

 

축제 유형 별로 살펴보면, 4월에는 봄꽃 축제가 전체의 42.4%(53건)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한다.

 

100만 명 이상이 참여하는 축제도 4건이나 돼 행사관리자는 많은 인파로 인한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특히 봄꽃 축제의 대부분이 공연 일정을 포함하고 있어 혼잡도가 높을 것으로 예상되므로 안전요원의 지시에 협조해야 한다.

 

따뜻한 봄, 안전하고 즐거운 축제를 위해서는 다음 안전수칙을 숙지해야 한다.

 

우선, 대규모 인파가 몰리는 곳에서는 공공질서를 준수하고, 걸으면서 휴대전화를 사용하는 것은 자제한다.

 

공연을 관람할 때는 지정된 관람석 이외의 환풍구, 채광창 등 위험한 장소나 출입이 허용되지 않은 장소에 가지 않는다.

 

화재 등 위급상황이 발생한 경우 119와 현장의 안전요원에게 즉시 알리고 안내에 따라 침착하게 행동한다.

 

행사장에서 위험 요소를 발견했을 때는 안전요원에게 즉시 신고하는 등 사고예방에도 적극 동참하는 것이 필요하다. 안전신문고누리집(www.safetyreport.go.kr) 또는 앱을 활용해 신고가 가능하다.

 

서철모 행안부 예방안전정책관은 “지역축제 주최 측에서는 시설 및 안전요원 현황을 철저히 점검하고 관람객은 안전수칙을 준수해 안전한 축제문화가 정착되도록 노력해 주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 홍천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