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천뉴스
4·13 건설기계 전국 총파업 선포
홍천뉴스투데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04/03 [20:05]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전국건설노동조합 강원지역본부는 2일 오전 강원도청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노동기본권 보장을 위한 국제노동기구(ILO) 핵심협약 비준과 노동조합 및 노동관계조정법 2조 개정을 즉각 추진하라”고 정부에 촉구했다.

이들은 “2030 청춘 건설기계 노동자들은 일은 계속하지만 ‘배고파 죽고, 빚갚다 죽겠다’라며 한탄하고 있다”며 “허울 좋은 개인사업주를 버리고 노동조합으로 뭉쳐야 체불 임금이 해결되는 것이 현실”이라고 말했다.

이어 “건설노조가 2030 청춘 건설기계 노동자들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정부 추진 정책으로 노동기본권 보장, 불법 다단계 하도급 근절 등을 최우선으로 꼽았다”며 “특히 건설현장에서 일하면서 가장 큰 불만사항은 낮은 임금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강조했다.

또 “정부와 국회는 노동기본권을 향한 전진은커녕 후퇴하고 있다”며 “자유한국당 임이자 의원이 대표 발의한 특수형태 근로종사자 보호방안은 건설기계 노동자들의 노조 권리와 파업권을 빼앗는 법안이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임금 체불과 관련해 뒷짐지는 정부, 갑질 일삼는 건설사는 건설기계 노동자들을 벼랑으로 내몰 뿐”이라며 “노동부도 외면하는 체불해결을 노동조합이 나서면서 해결 할 수 있는 법제도가 마련됐고 산재보험을 적용 받았다. 노동기본권은 생존권이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특수고용노동자 노동기본권 보장 ILO 핵심협약 비준, ILO 권고 이행, 특수고용노동자의 노조 권리 보장을 위한 노조법 2조 개정안 즉각 통과, 자유한국당 임이자 의원 대표 발의안 반대 등을 요구했다.

ⓒ 홍천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