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
정의당과 연대해 한국당 모조리 떨어트리겠다
홍천뉴스투데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04/02 [19:44]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일 "(정의당과의) 체계를 더욱 굳건히 해서 저 자유한국당이 다음 총선에서 모조리 다 떨어지게 연대해서 싸울 것을 약속한다"며 내년 총선에서도 후보단일화를 할 것임을 분명히 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창원시 상남동에서 열린 여영국 정의당 후보 지원유세에서 "이번 선거에서 이기면 여기 있는 정의당 의원들하고 우리하고 여러가지 공조할 일이 많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오세훈 전 서울시장의 고 노회찬 전 의원 비하 발언에 대해선 "노 의원을 모독하는 그런 발언을 하는 막말을 하는 행위가 지금 벌어졌다"며 "당대표 경선에 나왔다고 하는 사람이 그 따위 발언밖에 못하는가, 그래서 어떻게 정치를 할 것인가 통탄스럽다"고 꾸짖었다.

이에 이정미 정의당 대표는 "여영국 후보가 당선되면 정부와 도정, 시정이 하나로 어우러져 국회에서 (문제를) 해결해가는 강력한 민생정치가 시작된다"며 "민폐가 아니라 이제 민생이다. 창원의 수치가 아니라 여영국이 창원의 자부심이 될 것"이라며 지지를 호소했다.

ⓒ 홍천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