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
미중무역협상 타결시 한국 수출 연간 230억달러 타격
홍천뉴스투데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03/05 [19:25]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미중 무역협상 타결이 입박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미중 무역협상이 최종 타결될 경우 우리나라가 연간 230억달러(26조원)의 수출 타격을 입을 것이란 분석이 나왔다.

 


4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영국 투자은행(IB) 바클레이즈는 중국이 향후 5년간(2019~2024년)에 걸쳐 총 1조3천500억달러 규모의 미국산 제품을 구매를 늘릴 것으로 전망했다. 이는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이 지난해 12월 추산했던 1조2천억달러를 상회하는 규모이다.

이럴 경우 일본은 이 기간에 매년 총수출액의 3%에 해당하는 280억달러의 손실을 입고, 한국은 일본 다음으로 많은 수출액의 3.1%에 달하는 230억달러의 손실을 매년 입을 것으로 내다봤다.

이어 대만은 200억달러, 아세안(동남아시아국가연합) 260억달러, 호주 30억달러의 수출손실을 볼 것으로 전망됐다.

<WSJ>은 "동맹국들이 이같은 대규모 수출을 다른 곳으로 전환하기란 단기간에 불가능할 것"이라며 "미중 무역합의가 아시아에서 중국의 부상을 견제하기 위해 미국이 의지해온 동맹국들의 경제를 심각히 훼손할 것이라는 점이 위험 요소"라고 지적했다. 

ⓒ 홍천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