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
북미정상회담 결렬보다 충격적인 건 靑과 정부여당의 속수무책
홍천뉴스투데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03/03 [16:02]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민주평화당은 3일 "2차 북미회담 결렬보다 더 충격적인 건 속수무책의 청와대와 정부여당이었다"고 질타했다.

 


문정선 평화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빈손이라고 판이 깨진 건 아니다. 국가 간의 정상회담은 언제든지 결렬될 수 있고 성과 없이 끝날 수도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문 대변인은 구체적으로 "결렬선언이 나오기 10분 전까지도 남북합의를 브리핑 하던 청와대였다. 하지만 2차 북미회담이 결렬되고 나서 보인 청와대의 대응은 수준 이하였다"며 "당혹감에 입을 닫았고 아예 합의 결렬은 상상조차 하지 않았다는 반응을 그대로 노출했다. 아예 플랜B에 대한 논의조차 없었다는 반증에 다름 아니었다"고 힐난했다.

그는 이어 "국민들로서는 문재인 정부의 외교와 중재자로서의 능력을 의심하지 않을 수 없었다"며 "대변인의 입을 통해 종전선언까지 언급하며 앞서 나가던 청와대였다. 하물며 스스로 중재자를 자처하며 희망을 부풀리고 과장한 것도 청와대였다"고 꼬집었다.

그는 "다시 청와대는 미국과 금강산관광과 개성공단을 합의하겠다고 밝혔다"면서 "국민들로선 성과보다 말이 앞선다는 느낌을 지울 수가 없다. 지금은 말을 앞세우기 전에 할 수 있는 모든 해법을 찾고 행하는 것이 먼저"라고 강조했다.  

ⓒ 홍천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